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YES24 카테고리 리스트

YES24 유틸메뉴

Global YES24안내보기

Global YES24는?

K-POP/K-Drama 관련상품(음반,도서,DVD)을
영문/중문 으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Korean wave shopping mall, sell the
K-POP/K-Drama (CD,DVD,Blu-ray,Book) We aceept PayPal/UnionPay/Alipay
and support English/Chinese Language service

English

作为出售正规 K-POP/K-Drama 相关(CD,图书,DVD) 韩流商品的网站, 支持 中文/英文 等海外结账方式

中文

Exclusive ticket sales for domestic and international pop artists

Global yesticket

검색

어깨배너

초중고 신학기
2월 혜택 모음
콜라보 도시락 출시
1/6

빠른분야찾기



신용카드 (54x86mm)
신용카드 (54x86mm)
A4용지 (210x297mm)
A4용지 (210x297mm)
dummy
우리 한시를 읽다
미리보기 사이즈비교 공유하기
소득공제

우리 한시를 읽다

이종묵 | 돌베개 | 2009년 02월 10일 리뷰 총점9.5 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4건)
  •  eBook 리뷰 (0건)
  •  종이책 한줄평 (2건)
  •  eBook 한줄평 (0건)
회원리뷰(6건) | 판매지수 108 판매지수란?
상품 가격정보
정가 15,000원
판매가 13,500 (10%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구매 시 참고사항

판매중

수량
  • 해외배송 가능
  • 최저가 보상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09년 02월 10일
쪽수, 무게, 크기 389쪽 | 550g | 188*254*30mm
ISBN13 9788971993286
ISBN10 8971993286

관련분류

책소개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저자 소개 (1명)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 서울대학교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로 있다가 서울대학교로 옮겨 재직하고 있다. 선비의 운치 있는 삶을 좋아하여 옛글을 읽고 스스로 즐거워 가끔 글을 쓴다. 지은 책으로 『조선 시대 경강의 별서』, 『한시 마중』, 『부부』, 『우리 한시를 읽다』, 『조선의 문화 공간』, 『한시 마중』 ,『돌아앉으면 생각이 바뀐다』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누워...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 서울대학교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로 있다가 서울대학교로 옮겨 재직하고 있다. 선비의 운치 있는 삶을 좋아하여 옛글을 읽고 스스로 즐거워 가끔 글을 쓴다. 지은 책으로 『조선 시대 경강의 별서』, 『한시 마중』, 『부부』, 『우리 한시를 읽다』, 『조선의 문화 공간』, 『한시 마중』 ,『돌아앉으면 생각이 바뀐다』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누워서 노니는 산수』, 『부휴자담론』, 『사의당지, 우리 집을 말한다』, 『글로 세상을 호령하다』, 『양화소록: 선비, 꽃과 나무를 벗하다』 등이 있다.

만든 이 코멘트

저자, 역자, 편집자를 위한 공간입니다. 독자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 쓰기
접수된 글은 확인을 거쳐 이 곳에 게재됩니다.
독자 분들의 리뷰는 리뷰 쓰기를, 책에 대한 문의는 1:1 문의를 이용해 주세요.

출판사 리뷰

고운 최치원에서 매천 황현까지, 우리 한시의 미학과 풍경

이 책은 우리 한시가 끊임없이 추구한 새로움이 무엇인지 따져보았다. 「재창조의 시학」에서는 이백의 시구를 이용해 천고의 절창을 만들어냈던 김부식의 시를 들었고, 이후 김돈중, 이규보 등으로 이어지는 이러한 창작 전통의 흐름을 살펴보았다. 「시 속의 그림, 그림 속의 시」에서는 이숭인, 이인로, 고경명 등의 한시를 들어 한 폭의 아름다운 산수화를 보는 듯한 우리 한시의 아름다움을 보여주었다. 「시의 뜻을 호방하게 하는 법」에서는 ‘원유’(遠遊)하며 기상을 드높이고, ‘잠심’(潛心)하며 뜻을 깊게 한 옛 시인의 면모를 정몽주의 시를 통해 살펴보았다. 이처럼 이 책은 우리 한시의 다양한 풍경을 시대의 명편들과 함께 소개하며, 그 속에서 우리 한시의 미학을 찾아내고 있다.

◎ ― 시 속에 울려 퍼지는 노랫가락

우리 한시는 시 속에 우리말 노랫가락을 넣음으로써 그 빛을 발한다. 우리 한시의 미학이라 할 수 있데, 한시 속에 삽입된 우리말 노랫가락이 귀에 울려 퍼져 음악적 효과를 만들어냈다. 임제(林悌)의 작품에서 이러한 묘미가 느껴진다.

대동강의 계집아이 봄볕에 거니노라니 浿江兒女踏春陽
강물 위의 수양버들에 애간장이 끊어지네. 江上垂楊政斷腸
“끝없는 아지랑이로 베 짤 수 있다면 無限煙絲若可織
님을 위해 춤출 옷을 짓고 싶네요.” 爲君裁作舞衣裳
_임제, 「대동강의 노래」(浿江歌)

수양버들이 축축 늘어진 대동강, 끝없이 펼쳐진 아지랑이에 봄나들이 나온 처녀들은 마음이 들떠 좋은 인연을 맺고 싶기에, 남정네를 유혹이나 하려는 듯이 이러한 노래를 부른다. 그러한 내용의 노랫가락이 배경음악으로 울려 퍼지기에 춘흥을 못 이겨 대동강으로 놀이 나온 처녀들의 마음이 더욱 잘 전달될 수 있다. 정지상의 「님을 보내며」(送人)도 그 울려 퍼지는 노랫가락으로 인하여 절창이 되었다. 시적 여운은 시각적인 심상만으로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울려 퍼지는 노랫가락이 오히려 더욱 긴 시적 여운을 남길 수 있다.

◎ ― 점철성금의 시학

우리 한시의 또 하나의 아름다움을 들라면 ‘점철성금의 시학’을 들 수 있겠다. 점철성금은 도가(道家)에서 고철을 녹여서 금덩이를 만든다는 말인데, 진부한 소재를 이용하여 참신한 표현을 만들어내는 것을 이른다. 시를 쓸 때 새로움을 얻기 위해 시에서 잘 사용하지 않는 단어나 속어를 구사하였다. 이색(李穡)이 이런 시도를 많이 했는데, 그는 시에 속담을 집어넣는 것을 즐겨하였다. “참새가 낮에 한 말을 쥐가 밤에 전하니, 담에도 귀가 붙었다는 말이 예로부터 한 가지라”(雀晝傳言鼠夜傳, 耳垣相屬古猶然), “더해지는 것은 몰라도 주는 것은 아는 법, 예로부터 인간사 떨어져 나가는 것 겁낸다네”(添不曾知減却知, 由來人事畏分離)라 한 것이 그러한 예다. 자신의 일상생활을 드러내는 데 생활 주변에서 흔히 쓰는 말을 사용하는 것이 오히려 당연하거니와 참신함까지 얻을 수 있었다. 이러한 경향은 18세기 이후 크게 증가하는데, 특히 이옥(李鈺)은 시를 쓰면서 족두리(簇頭里), 아가씨(阿哥氏), 가리마(加里麻) 등 우리말을 한자로 표기하여 시어로 활용하였고, “무자식 상팔자”(無子反喜事)라는 속담으로 한 연을 구성하기도 하였다. 그러면서 시에서 놓칠 수 없는 맛과 멋이 있었다.

어려서 궁체를 배워서 早習宮體書
이응에 살짝 뿔이 났지요. 異凝微有角
시부모 보고 기뻐 하신 말 舅姑見書喜
“언문 여제학 났구나.” 諺文女提學
_이옥, 「우아한 곡조」(雅調)

양반들이 보면 여전히 비속하다 하겠지만, 비속함으로 인하여 조선의 풍경이 더 핍진하게 다가올 수 있었다. 비리하다고 여겨지던 조선의 언어와 풍속이 시에 수용되면서 이른바 조선풍(朝鮮風)이 조선 후기에 크게 유행하였다. 그 유명한 박지원(朴趾源)의 조선풍 선언과 정약용의 조선시 선언이 이렇게 하여 나온 것이다.

◎ ― 시에 담은 풍속화

조선의 시인이 조선의 풍광을 직접 보고, 이에 대한 흥감을 적어내는 것이 18세기 한시사의 중요한 흐름이었다. 시인 이규상(李奎象)은 그의 시 「농가의 노래」(田家行)에서 시골 풍경을 멋지게 담아냈다.

맨드라미 오똑 서고 봉선화 늘어져 있는데 鷄冠逈立鳳仙橫
파란 박 넝쿨과 자줏빛 가지가 얽혀 있네. 瓠蔓?莖紫翠?
한 무리 고추잠자리 왔다가 가고 나니 一陣朱?來又去
높은 하늘 마른 햇살에 가을이 생겨나네. 雲高日燥見秋生
_이규상, 「농가의 노래」(田家行·四)

마당에 맨드라미와 봉선화가 피어 있고 텃밭에 파란 박 넝쿨 늘어지고 자줏빛 가지가 열린 가지가 엉켜 있다. 그 위로 빨간 고추잠자리가 지나간다. 장마가 그치자 하늘이 높고 햇살이 곱다. 가을은 이렇게 이르는가 보다. 이규상은 이렇게 노래하였다. 이 시를 읽고 바로 붓을 들면 고운 그림이 하나 나올 것 같다. 이 작품은 경(景)을 위주로 하고 정(情)은 전혀 드러내지 않았다. 그럼에도 시골살이의 흥이 절로 인다. 그러한 점에서 당시를 닮았다. 그러나 당시에서 찾을 수 없는 아름다운 색채가 있고 그 색채에서 조선의 빛깔을 볼 수 있다. 이러한 시를 조선적인 당풍이라 하겠다.
조선 후기 첨신(尖新)의 시풍을 이끈 이용휴(李用休) 역시 농촌을 소재로 한 시에서 참으로 훈훈한 한 편의 풍속화를 보여준다.

아낙은 앉아 아이 머리 땋는데 婦坐?兒頭
구부정한 노인은 외양간을 쓴다. 翁?掃牛圈
뜰에는 우렁이 껍질 수북하고 庭堆田螺殼
부엌에는 마늘 대궁 널려 있네. 廚遺野蒜本
_이용휴, 「농부의 집」(田家)

며느리는 쭈그리고 앉아 딸아이 머리를 땋고, 허리 구부정한 시아버지는 외양간을 쓴다. 아들은 아마 들일을 나갔을 것이다. 뜰에는 논에서 잡은 우렁을 먹고 난 껍질이 쌓였고 부엌에는 마늘을 까고 남은 대궁이 수북하다. 어느 하나 버리는 것이 없다. 우렁껍질은 잘게 부수어 논밭에 뿌리면 좋은 거름이 될 터이고, 마늘 대궁은 불쏘시개로 쓰면 좋기 때문이다. 가난한 농촌 살림이지만 근실한 농촌의 모습을 훈훈하게 그렸다. 이것이 조선 후기 풍속화를 그린 사람의 뜻이요, 이를 시로 쓴 사람의 뜻일 것이다.

◎ ― 끊임없이 새로움을 추구한 우리 한시의 역사

시는 예술의 하나이기에 끊임없이 새로움을 추구한다. 한시사는 진부함을 극복하고 새로움으로 나아가는 역사다.
고려 말 성리학이 이 땅에 유입되기 이전에는 한시는 음풍농월(吟風弄月)이 주를 이루었다. 글자 그대로 바람을 노래하고 달빛을 희롱하는 것이 바로 문학이었다.
고려 말 성리학이 문인의 공적인 의식 세계 위에 군림하면서 문인들은 서서히 시가 음풍농월 이상의 것을 위해 복무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시는 내면을 바르게 하는 성정을 수양하는 한 도구가 되어야 한다는 움직임이 일어났다. 이황이 「도산십이곡발」(陶山十二曲跋)에서 ‘탕척비린’(蕩滌鄙吝), 곧 마음의 더러운 찌꺼기를 씻어 없애는 것이 시의 기능이라 한 것이 단적인 예다.
그러나 대세는 음풍농월이었다. 성리학으로 삶의 자세를 다잡은 학자들도 생활 주변에 놓인 꽃과 새를 노래하는 시의 본령을 외면하지는 않았다. 조선 초기에는 기본적으로 송풍을 견지하면서도 황정견(黃廷堅) 등의 시를 배워 조직적으로 시상을 안배하고 글자의 조탁에 힘을 쏟으면서 비극적인 세계관을 시에 담았다. 조직이 아름다운 시를 쓰느라 고심하는 사이 이들의 시는 난삽하여 시다운 흥취가 사라지는 병폐를 드러냈다.
이에 다시 당풍의 시를 배워야 한다는 움직임이 크게 일었다. 소리가 부드럽고 흥이 있어 머리로 읽는 것이 아니라 가슴으로 느끼는 시를 써서 문단의 풍상을 완전히 바꾸어 놓았다. 그렇지만 이들 역시 신라 말 고려 초 시인들이 드러냈던 유약함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그래서 당나라 때보다 더 이전의 시를 읽어 이를 보완하고자 했고 또 제법 성과를 거두었다.
18세기 무렵부터 문단의 분위기는 다시 크게 바뀌었다. 개성에 바탕을 둔 새로움이 문학의 본질임을 깨달은 문인들은 새로움을 넘어 아예 기이함으로까지 나아갔다. 여기에 더하여 중국적인 것이 아닌 조선적인 무엇을 담아야 진정한 시라는 각성이 일어났다. 조선적인 경물과 풍속을 시에 담아내기도 하고, 아예 우리말 어휘를 시어로 사용하기에 이르렀다. 그러한 움직임이 활발하게 일어나던 중 내부적인 모순에 서양의 충격이 더해지고, 서양을 먼저 배운 일본에 의하여 조선이 멸망하면서 한시의 생명은 끝이 났다.

우리 한시의 특징―기발한 아이디어로 승부하는, 머리로 쓰는 시

우리 한시사에서 수작으로 평가되는 상당수의 작품은 중국 문인에게 옳은 평가를 받지 못했다. 우리로서는 그 기발한 아이디어를 높게 평가한 것인데 저들로서는 소리의 울림이 부족하다 하여 폄하한 것이다. 모국어가 아닌 외국어 한문을 사용하여 시를 제작해야 한다는 전제를 생각한다면, 소리의 울림을 중시하는 당풍으로 중국 한시와 승부를 한다는 것은 출발점부터가 다른, 매우 불리한 시합일 수밖에 없다. 결국 자연스러운 감정의 유로와 아름다운 소리의 울림을 지향하는 당풍이 아닌, 머리를 짜내어 기발한 표현을 만들어 내는 것이 우리 시인이 잘할 수 있는 것이라 하겠다.
최치원이 만년에 가야산에 은거하면서 지은 「가야산 독서당에 쓰다」(題伽耶山讀書堂)에서 이른 “늘 시비하는 소리가 귀에 이를까 꺼려서, 짐짓 흐르는 물로 산을 다 두르게 하였다네”라는 표현은 오랜 세월을 두고 인구에 회자되었다. 이 기발한 발상을 두고 나쁜 평가를 한 비평가도 있었지만, 굽이굽이 도는 홍류동 계곡의 물소리로 세상의 시비소리를 차단하였다는 아이디어는 분명 한국 한시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 것이라 보아도 좋을 것이다.
연암 박지원의 다음 작품 역시 오직 기발함이 작품의 아름다움을 구성하는 요소다.

내 형의 외모는 누구를 닮았던가? 我兄顔髮曾誰似
선친 그리울 때마다 형을 보았지. 每憶先君看我兄
이제 형이 그리운데 어디서 보랴? 今日思兄何處見
의관을 갖추어 시냇물에 비추어 보네. 自將巾袂映溪行
_박지원, 「연암에서 돌아가신 형을 그리며」(燕巖憶先兄)

이런 기발한 아이디어로 시를 쓰는 솜씨에 있어서는 추사 김정희도 빠지지 않는다.

월하노인을 데리고 명부에 하소연하여 聊將月탥訴冥府
내세에는 부부가 처지를 바꾸어서 來世夫妻易地爲
내가 죽고 자네는 천리 밖에 살아남아 我死君生千里外
자네로 하여금 나의 이 슬픔을 알게 하리라. 使君知我此心悲
_김정희, 「유배지에서 처의 죽음을 슬퍼하면서」(配所挽妻喪)

김정희는 1840년에 제주도로 유배되었고 그 2년 후인 1842년 고향에 있던 부인이 숨을 거두었다. 김정희는 부인과 금슬이 좋아 부부간에 주고받은 많은 서신들이 지금도 전하고 있다. 김정희는 제주도의 음식이 입에 맞지 않아 여러 번 불평하는 편지를 보내었는데 나중에 부인이 죽었다는 부고가 왔다. 날짜를 헤아려보니 자신은 부인이 죽은 줄도 모르고 반찬 투정을 하였다는 사실을 알고 대성통곡하였다. 그래서 이러한 시를 지었다. 너무나 큰 슬픔을 만났으니 시상을 배열하거나 글자를 다듬을 마음을 가지지 못하였겠지만, 이 시가 명편으로 회자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혼인을 관장하는 신인 월하노인을 데리고 저승에 가서 하소연하여 내세에는 처지를 바꾸게 하겠다고 한 아이디어가 빛을 발한다. 이러한 것이 바로 우리 한시의 특질이다.

배송/반품/교환 안내

배송 안내

배송 안내
배송 구분 예스24 배송
  •  배송비 : 2,500원
포장 안내

안전하고 정확한 포장을 위해 CCTV를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고객님께 배송되는 모든 상품을 CCTV로 녹화하고 있으며, 철저한 모니터링을 통해 작업 과정에 문제가 없도록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목적 : 안전한 포장 관리
촬영범위 : 박스 포장 작업

  • 포장안내1
  • 포장안내2
  • 포장안내3
  • 포장안내4

반품/교환 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과 관련한 안내가 있는경우 아래 내용보다 우선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 안내
반품/교환 방법
  •  마이페이지 > 반품/교환 신청 및 조회, 1:1 문의, 고객만족센터(1544-3800), 중고샵(1566-4295)
  •  판매자 배송 상품은 판매자와 반품/교환이 협의된 상품에 한해 가능합니다.
반품/교환 가능기간
  •  출고 완료 후 10일 이내의 주문 상품
  •  디지털 콘텐츠인 eBook의 경우 구매 후 7일 이내의 상품
  •  중고상품의 경우 출고 완료일로부터 6일 이내의 상품 (구매확정 전 상태)
반품/교환 비용
  •  고객의 단순변심 및 착오구매일 경우 상품 반송비용은 고객 부담임
  •  직수입양서/직수입일서중 일부는 변심 또는 착오로 취소시 해외주문취소수수료 20%를 부과할수 있음

    단, 아래의 주문/취소 조건인 경우, 취소 수수료 면제

    •  오늘 00시 ~ 06시 30분 주문을 오늘 오전 06시 30분 이전에 취소
    •  오늘 06시 30분 이후 주문을 익일 오전 06시 30분 이전에 취소
  •  직수입 음반/영상물/기프트 중 일부는 변심 또는 착오로 취소 시 해외주문취소수수료 30%를 부과할 수 있음

    단, 당일 00시~13시 사이의 주문은 취소 수수료 면제

  •  박스 포장은 택배 배송이 가능한 규격과 무게를 준수하며, 고객의 단순변심 및 착오구매일 경우 상품의 반송비용은 박스 당 부과됩니다.
반품/교환 불가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전자책 단말기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예) CD/LP, DVD/Blu-ray,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eBook 대여 상품은 대여 기간이 종료 되거나, 2회 이상 대여 했을 경우 취소 불가
  •  중고상품이 구매확정(자동 구매확정은 출고완료일로부터 7일)된 경우
  •  LP상품의 재생 불량 원인이 기기의 사양 및 문제인 경우 (All-in-One 일체형 일부 보급형 오디오 모델 사용 등)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
  •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
맨위로
예스이십사(주)
서울시 영등포구 은행로 11, 5층~6층(여의도동,일신빌딩) 대표 : 김석환, 최세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권민석 yes24help@yes24.com 사업자등록번호 : 229-81-37000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05-02682호 사업자 정보확인 호스팅 서비스사업자 : 예스이십사(주)
YES24 수상내역 정보보호 관리체계 ISMS인증획득 개인정보보호 우수사이트
소비자피해보상보험 서울보증보험
고객님은 안전거래를 위해 현금 등으로 결제 시 저희 쇼핑몰에서 가입한 구매안전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서비스가입사실 확인
EQUUS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