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YES24 카테고리 리스트

YES24 유틸메뉴

Global YES24안내보기

Global YES24는?

K-POP/K-Drama 관련상품(음반,도서,DVD)을
영문/중문 으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Korean wave shopping mall, sell the
K-POP/K-Drama (CD,DVD,Blu-ray,Book) We aceept PayPal/UnionPay/Alipay
and support English/Chinese Language service

English

作为出售正规 K-POP/K-Drama 相关(CD,图书,DVD) 韩流商品的网站, 支持 中文/英文 等海外结账方式

中文

검색


어깨배너

10월 전사이벤트
10월 혜택 모음
네네
싱가포르
킷캣
모바일 리뉴얼
1/6

빠른분야찾기


윙배너

마우스를 올려주세요.

마케팅 텍스트 배너

웹진채널예스


아프리카풍의 재즈 모음집 (Jazz Meets Africa)
공유하기 예스24 음반 판매 수량은
차트와 차트 집계에 반영됩니다. 한터차트/가온차트 집계 반영 안내
수입
CD

아프리카풍의 재즈 모음집 (Jazz Meets Africa)

[ 3CD 박스 세트 ]
Abbey Lincoln, Oscar Brown Jr. 노래/Randy Weston, Yusef Lateef, Art Blakey 연주 외 10명 정보 더 보기/감추기 | Not Now / Not Now | 2019년 10월 22일 첫번째 구매리뷰를 남겨주세요. | 판매지수 48 판매지수란?
상품 가격정보
판매가 21,400원
할인가 17,300 (19% 할인)
YES포인트
추가혜택쿠폰 및 사은품(1종)
추가혜택쿠폰 쿠폰받기
  • 주문금액대별 할인쿠폰
카드혜택
결제혜택
카드할인 정보
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 3천원 즉시할인 (5만원 이상 결제시, 1회) 자세히 보기
 모바일팝 모바일 4% 즉시할인 (모바일 결제시) 자세히 보기
네이버페이 네이버페이 1% 적립 (전체결제) 자세히 보기
페이코 페이코 포인트결제 2% 적립 (신규고객 4,500원 할인) 자세히 보기
할인/적립 카드 더보기
구매 시 참고사항
구매 시 참고사항

판매중| 한정판매

수량
배송비 : 2,000원 해당 상품과 도서 포함하여 만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비 안내
  • 국내배송만 가능
1/4
광고 AD

아프리카풍의 재즈 모음집 (Jazz Meets Africa)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매일 2019년 10월 22일

관련분류

음반소개

디스크

Disc1
  • 01 Intro - Randy Weston
  • 02 Africa - John Coltrane Quartet
  • 03 Before Dawn - Yusef Lateef
  • 04 Obirin African (Woman Of Africa) - Art Blakey
  • 05 Rhythm Pum Te Dum - Duke Ellington And His Orchestra
  • 06 Speak Low - Kai Winding
  • 07 Vary-Oo-Vum - The Jazz Epistles
  • 08 Ndenzeni Na (What Have I Done) - Father Huddleston Band
  • 09 The Common Ground - Afro-Jazz Sextet & Herbie Mann
  • 10 Bembe Kinigua - Mongo Santamaria
  • 11 Jin-Go-Lo-Ba (Jin-Go-Low-Bah) - Babatunde Olatunji
  • 12 All Africa - Abbey Lincoln & Max Roach
Disc2
  • 01 African Waltz - Cannonball Adderley And His Orchestra
  • 02 Dahomey Dance - John Coltrane Septet
  • 03 Zulu - Randy Weston
  • 04 Sawa Sawa De - Afro Jazz Sextet & Herbie Mann
  • 05 Afrique - Art Blakey
  • 06 Afro Blue - Cal Tjader, Mongo Santamaria & Willie Bobo
  • 07 Garvey's Ghost - Max Roach
  • 08 Uka-Jonga Phambili - The Jazz Epistles
  • 09 Liwa Ya Wech - Franco & L'Orchestre OK Jazz
  • 10 Dat Dere - Oscar Brown, Jr.
  • 11 Tears For Johannesburg - Abbey Lincoln & Max Roach
  • 12 Passion - Yusef Lateef
Disc3
  • 01 Swahili - Clark Terry
  • 02 Ife L'ayo (There Is Happiness In Love) - Art Blakey
  • 03 African Jazz Mokili Mobimba - Clan African Jazz
  • 04 Appointment In Ghana - Jackie McLean
  • 05 Uhuru Kwansa - Randy Weston
  • 06 Afro Blue - Mongo Santamaria
  • 07 Uhuru - Afro-Jazz Sextet & Herbie Mann
  • 08 Mahaba - Yusef Lateef
  • 09 Elijah Special - Elijah's Rhythm Kings
  • 10 Man From South Africa - Max Roach
  • 11 Scullery Department - The Jazz Epistles
  • 12 Tobi Ilu - Art Blakey

아티스트 소개 (15명)

재즈 가수. 재즈 가수.
노래 : Oscar Brown Jr. (오스카 브라운 주니어)
재즈 피아노 연주자, 작곡가 재즈 피아노 연주자, 작곡가
연주 : Yusef Lateef (유세프 라티프,Yusef Abdul Lateef / William Emanuel Huddleston)
재즈 색소폰, 플루트 연주자 재즈 색소폰, 플루트 연주자
연주 : Art Blakey (아트 블래키)
일평생 하드밥(Hard Bop)만을 고집한 재즈 드럼의 전설 가열찬 두드림으로 재즈의 혼을 전한 연주인 아트 블레이키는 영원한 하드밥 메신저였다. 아트 블레이키는 재즈에서 리듬 섹션의 역할을 한층 업그레이드 시키며 ‘재즈는 곧 리듬’임을 만방에 알렸다. 다양한 실험과 변신을 특징으로 하는 재즈계에서 아트 블레이키처럼 오로지 하드밥, 한 가지 스타일을 줄기차게 고집한 뮤지션도 드물다. 1954년 그의 퀸텟이 버드 ... 일평생 하드밥(Hard Bop)만을 고집한 재즈 드럼의 전설 가열찬 두드림으로 재즈의 혼을 전한 연주인 아트 블레이키는 영원한 하드밥 메신저였다. 아트 블레이키는 재즈에서 리듬 섹션의 역할을 한층 업그레이드 시키며 ‘재즈는 곧 리듬’임을 만방에 알렸다. 다양한 실험과 변신을 특징으로 하는 재즈계에서 아트 블레이키처럼 오로지 하드밥, 한 가지 스타일을 줄기차게 고집한 뮤지션도 드물다. 1954년 그의 퀸텟이 버드 랜드 클럽에서 녹음한 라이브 실황 앨범 < A night at birdland > 를 시작으로 1990년 사망 할 때까지 무려 36년 동안 재즈 메신저스의 수장자리를 지켜왔다. 찰리 파커가 들고 나온 비밥이 한층 다양한 리듬 패턴과 악기 편성으로 풍요롭게 발전된 하드 밥은 아트 블레이키의 남다른 뚝심에 힘입어 1950-60년대 화려하게 꽃 필수 있었다. 아트 블레이키에게 스윙은 재즈의 혼이고 그 스윙 리듬을 먹고 자라난 하드밥은 자신과 같은 흑인 재즈 뮤지션들의 자존심이었다. 비슷한 시기 자웅을 겨루었던 마일스 데이비스 사단과 함께 아트 블레이키는 자신의 밴드 재즈 메신저스를 통해 활동시기 내내 걸출한 하드밥뮤지션들을 배출해왔다. 피아노의 호레이스 실버와 키스 자렛, 트럼펫에 클리포드 브라운, 리 모건, 프레디 허바드, 색소폰에 베니 골슨, 행크 모블리, 웨인 쇼터, 그리고 현재까지도 최고의 재즈 뮤지션으로 각광받는 윈튼 마살리스, 브랜포드 마살리스, 척 맨지오니가 재즈 메신저스를 거쳐갔다. 그의 재즈 메신저스는 그야말로 재즈의 사관학교였던 셈이다. 1919년 미국 피츠버그에서 태어난 아트 블레이키는 처음엔 피아니스트가 되겠다고 마음을 먹었지만 지역 클럽에서 피아니스트로 활동 중 클럽 사장의 압박(?)으로 드럼으로 자신의 파트가 바뀌게 된다. 그가 연주 초년병 시절이던 1930-40년대, 스윙의 인기는 하늘을 찌르고 있었고 만인의 주목을 받았던 밴드 리더가 피아니스트나 클라리넷 주자였던 것에 비해 드럼은 비인기 파트 중 하나였다. 1943년 플레처 헨더슨 악단, 1944년 빌리 엑스타인 밴드에서 스윙 리듬을 연주한 아트는 엘라 핏 제럴드, 사라 본, 디지 길레스피, 찰리 파커와 같은 신세대 재즈 뮤지션들과 교류한다. 그리고 얼마 후 비밥이라는 신종 문법은 그에게 미지의 신대륙처럼 다가온다. 빌리 엑스타인 밴드가 해산되자 아트는 1946년, 17인조 리허설 밴드를 창단한다. 이듬해 밴드는 8인조의 그룹으로 재편되는데, 그의 밴드 이름인 ‘메신저스’는 바로 이때부터 사용된다. 해산과 재편을 거듭한 그의 밴드는 이렇다할 성과 없이 정체됐고 이내 이슬람교를 통해 정신적 위안을 얻으려 했던 아트는 이슬람 문화를 배우기 위해 1년간 아프리카엘 가게 되고 이름도 이슬람식 이름인 ‘압둘라 이븐 부하이나’로 개명한다. 비밥 스타들의 그늘에 가려 빛을 못 보고 있던 아트 블레이키에게 전환점이 온건 1950년대 초 피아니스트 호레이스 실버를 만나면서였다. 펑키 리듬과 가스펠 음악에 관심있던 호레이스 실버는 평소 아트 블레이키가 찾던 리듬에 강한 연주인이었다. 둘은 이내 의기투합하며 루 도날드슨의 알토 색소폰, 클리포드 블라운의 트럼펫, 컬리 러셀의 베이스가 참여하며 아트 블레이키 첫 정규 퀸텟으로 출범된다. 블루 노트레이블에서 발표된 앨범 < A night at birdland > (1954)는 이내 재즈계의 촉각을 건드렸다. 재즈의 명소 버드랜드에서 녹음된 앨범에선 오랫동안 다져온 아트 블레이키의 역동적인 드럼 연주를 선보이고 있다. 몸을 들썩이는 펑키 리듬과 블루스의 기운이 감지되는 호레이스 실버 피아노 연주, 강렬한 울림을 선사하며 다크호스로 떠오른 트럼펫터 클리포드 브라운의 연주는 신선했고 앨범은 한층 업그레이드 된 비밥, 이름 하여 하드 밥의 효시 작으로 평가받기에 이른다. 같은 해 아트 블레이키 퀸텟은 피아니스트 호레이스 실버의 블루노트 첫 리더작 < Horace Silver & Jazz Messenger > 로 다시 모인다. Doodlin’ 이라는 명연을 담고 있는 지금까지도 호레이스 실버의 최고작으로 평가받으며 그의 확고한 입지를 확보해준다. 자신감을 얻은 호레이스 실버는 색소폰주자 행크 모블리, 트럼펫터 케니 도햄을 만나 자신의 밴드를 결성을 논의했고 결국 호레이스는 아트 블레이키를 떠나 자신의 퀸텟을 결성한다. 다만 호레이스가 사용했던 재즈 메신저스란 팀 이름은 아트 블레이키에게 넘겨졌다. 다소의 혼선을 겪은 그는 ‘아트 블레이키 & 재즈 메신저스’ 로 새 출발하며 팀을 재정비한다. 클리포드 브라운의 안타까운 요절로 그를 대신할 18살의 천재 트럼펫터 리 모건과, 테너 색소폰주자 베니 골슨, 바비 티몬스의 피아노, 지미 메리트의 베이스로 구성된 그의 2기 퀸텟이 출범한다. 이전 1기 때처럼 창창한 신인 뮤지션들로 구성된 그의 메신저스는 여러 레이블은 전전하던 끝에 1958년, 자신의 첫 출사표를 내준 블루 노트에서 또 한번의 명연을 들려주는데 그것이 바로 지금까지도 재즈사의 대표적인 명반으로 기록되는 < Moanin’ > 이다. 피아노와 혼 섹션의 경쾌한 콜 앤 리스펀스가 인상적인 타이틀 곡 ‘Moanin’은 흑인의 원초적 가락인 블루스와 재즈 본연의 리듬인 ‘스윙’이 가장 이상적으로 배합된 명연이다. 앨범은 퀸텟 멤버인 베니 골슨의 뛰어난 작곡 실력을 선보이는 ‘Are you real’ , 아트 블레이키의 폭발하는 드러밍이 솔로를 만끽할 수 있는 ’Blues march’ 등 하드밥연주의 진수를 담아내고 있다. 아트 블레이키와 그의 밴드는 < Moanin’ > 으로 최고의 전성기를 맞이한다. 모달,프리 재즈의 격변에 아랑곳없이 아트 블레이키는 1960년-70년대 내내 하드밥의 지존으로 군림하며 재즈 메신저스를 통해 수많은 신인 스타들을 양산해 낸다. < A night at Tunisia > (1960)에 참여했던 테너 색소폰의 웨인 쇼터, 하드밥트럼펫 연주에 새 전기를 마련한 프레디 허바드가 참여한 < Mosaic >(1961), < Indestructibale > (1964)에서 여전히 기세등등한 연주를 들려줬다. 70-80년대 최고의 찬사를 받게 되는 푸르겔 혼의 척 맨지오니와 피아니스트 키스 자렛 역시 60년대 후반 재즈 메신저스의 멤버였다는 사실은 주목할 사안이다. 영원히 꺼지지 않을 것 같던 재즈 메신저스의 열기는 하지만 1970년대 접어들며 재즈 록의 위세에 떠밀려 차츰 식어가고 있었다. 실력 있는 젊은 뮤지션은 재즈 록과 퓨전 재즈 쪽으로 흘러갔고 아트 블레이키는 팀 운영에 난항을 겪는다. 뚝심 있게 밀어붙이는 그의 하드밥 열정은 이런 재즈계의 분위기에선 유지하기 힘든 일이었다. 그렇게 1980년대가 왔고, 존폐위기에 몰린 그의 재즈 메신저스는 다시 한번 세계가 주목한 천재 트럼펫터를 맞이한다. 정통 재즈의 부활을 외치며 신정통주의의 기수로 떠오른 19살의 윈튼 마살리스가 그 주인공이었다. 한살 위인 그의 형 브랜포드 마살리스의 색소폰까지 들어오며 아트 블레이키 재즈 메신저는 1981년 < Straight Ahead > 로 화려하게 부활한다. 마살리스 형제는 1983년까지 재즈 메신저스에 몸담았고, 이듬해 1984년 신예 트럼펫터 테렌스 블랜차드가 참여한 < New York Scene > 으로 이어지며 재즈 메신저스는 건재함을 과시했다. 1985년엔 블루 노트 레이블 재건기념 수퍼 콘서트 < A night with Blue Note > 에 참여했고 이후 1990년 세상을 떠나기 직전까지 그는 무대에서 줄기차게 하드밥의 열기를 이어갔다. 죽기 바로 1달 전 개최된 도쿄 돔에서의 라이브 실황을 끝나자마자 아트는 쓰러져 병원에 실려 갔고 1990년 10월 16일 하드밥 메신저의 옹골찬 연주 인생은 막을 내린다. 하드밥과 결혼한, 아니 하드밥에 인생을 건 아트 블레이키는 그가 연주했던 드럼 솔로만으로 평가될 수 없는 인물이다. 수많은 분파가 생기고 다양한 실험과 변화가 진행되는 현 재즈계에서 어느 순간 2% 부족하다고 느낄 때 필요한 건 바로 블루스와 스윙이 황금 비율로 만나 만개한 하드밥의 충격요법이다. 시류에 아랑곳없이 하드밥 외고집으로 완성된 아트 블레이키의 유산은 지금도 재즈가 연주되는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다.
‘음의 마술사’ 듀크 엘링턴(Duke Ellington)은 두말할 필요없이 재즈역사에 커다란 획을 그은 대가로 첫손에 꼽히는 인물이다. 1927년 데뷔이래 근 50년에 이르는 오랜 활동 기간동안 무려 6000곡이라는 미증유의 창작력을 보이며 빅 밴드 재즈 연주가 표현할 수 있는 다양한 실험과 혁신을 선보였다. 그는 빅 밴드를 구성하는 악기 하나 하나의 특색을 정확히 이해했다. 관악기의 독특한 울림이 들리는 그의 ... ‘음의 마술사’ 듀크 엘링턴(Duke Ellington)은 두말할 필요없이 재즈역사에 커다란 획을 그은 대가로 첫손에 꼽히는 인물이다. 1927년 데뷔이래 근 50년에 이르는 오랜 활동 기간동안 무려 6000곡이라는 미증유의 창작력을 보이며 빅 밴드 재즈 연주가 표현할 수 있는 다양한 실험과 혁신을 선보였다. 그는 빅 밴드를 구성하는 악기 하나 하나의 특색을 정확히 이해했다. 관악기의 독특한 울림이 들리는 그의 음악엔 그만의 음색이 느껴진다. 여기에 그는 재즈의 정체성을 강화해주는 다양한 화성 전개를 고안했고, 클래식 음악에서나 볼 수 있는 조곡(suite) 형식의 대곡을 재즈로 소화해낸다. 사후에도 그의 음악유산은 막대한 영향력을 과시, 많은 음악 학자들이 “듀크 엘링턴은 세계 대중음악을 20년 이상 앞당겼다”고 평했을 만큼 그는 재즈를 예술적인 차원으로 승화시켰다. 1899년 4월29일, 에드워드 케네디 엘링턴이라는 본명으로 미국 워싱턴에서 태어난 그는 어린 시절부터 피아노 연주를 접한다. 아버지는 백악관에서 일하는 집사였고 당시 흑인들 중에선 드물게 중산층에 속했던 덕에 가정교사를 통해 정규 클래식 교육을 받을 수 있었다. 1914년, ‘Soda fountain rag’와 ’What you gonna do when the bed breaks down’를 처음으로 작곡했고, 18세 때에는 워싱턴 지역의 유명한 밴드 리더로서 지역의 유명인사로 떠오른다. 1923년 재즈의 메카로 부상하던 뉴욕에 진출한 그는 자신의 밴드 ‘더 워싱턴스’(The Washingtons)를 결성한다. 이 때 자신의 이름에 영예로운 공작(Duke) 칭호를 부여하며 듀크 엘링턴으로 개칭한다. 1927년에 이르러 밴드는 뉴욕 지역의 여러 나이트클럽에서 인정을 받았고, 얼마 후 백인 전용클럽이었던 코튼 클럽(Cotton Club)에 입성한다. 그가 악장으로 일하게 된 코튼 클럽은 미국의 상류층들이 가무를 즐기던 곳으로 이후 재즈의 상징어가 된다. 뉴 올리언즈의 스토리 빌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에서 음악 생활을 하게 된 그는 바야흐로 자신의 음악세계를 마음껏 펼칠 수 있게 되었고 여기서 그의 첫 출세작 ‘East St. Louis toddle-oo’(1927)가 발표된다. ’와우-와우‘하는 독특한 트럼펫 소리가 시작을 알리는 이 곡은 당시까지의 재즈 연주가 대부분 장조였던 것과 달리 구슬픈 멜로디가 들리는 단조 풍의 연주곡이었다. 독특한 악기 음색과 치밀한 계산이 돋보이는 연주 편곡은 당시 28세를 갓 넘은 청년 듀크 엘링턴을 일약 재즈의 비범한 뮤지션으로 상승시킨다. 1931년까지 코튼 클럽에서 연주를 하며 ‘Black beauty’(1928), ’Mood indigo’(1930)와 같은 걸작을 남긴다. 하지만 대공황이라는 경제 한파는 코튼 클럽에 사람들의 발길을 주춤케 했고 그는 잠시 유럽으로 진출, 이후에 있을 전성기를 위한 ’일보후퇴‘를 택한다. 루즈벨트 대통령의 경제 개혁은 미국 사회에 다시 활기를 되찾게 해준다. 여기에 NBC, CBS, ABC 미국 3대 라디오 방송국이 뉴욕에 생기면서 재즈 음악인들은 금주(禁酒)령으로 묶인 그들의 창작 혼을 다시금 살려 낼 수 있는 분위기를 맞이한다. 듀크 엘링턴은 이 절호의 찬스를 통해 ‘스윙의 왕’으로 군림하며 1930-40년대를 그의 음악 경력 상 최고의 절정기로 기록되게 한다. 경제 공황이라는 무거운 짐을 떨쳐버린 1930년대 미국 시민들은 신나고 경쾌한 음악을 필요로 했고, 1935년 베니 굿맨과 카운트 베이시로 대표되는 스윙(Swing)의 폭발은 뉴욕 시내의 무도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었다. 코튼 클럽에서 다시 지휘봉을 잡은 듀크 엘링턴은 이 시기에 ’It dont mean a thing(If it ain’t got that swing)’(1932), ’Echoes of Harlem’(1936), ‘Dimuniendo in blue’(1937), ‘Cotton tail’(1940), ’Ko-ko’(1940), ’Take the “A" train’(1941) 등 그를 대표하는 수많은 명곡들을 발표한다. 특히 1937년에 발표한 ’Dimuniendo in blue’는 재즈 역사에서 처음으로 접하는 7분이 넘는 대곡이다. ‘Dimuniendo in blue’가 탄생하기까지엔 웃지 못할 애피소드가 있다. 1930년대 당시 SP(78회전)음반 한 면에는 대략 3분 정도의 음악 밖에 수록할 수 없었다. 이 음악을 녹음하기 위해 그는 앞뒷면을 전부 사용해서 녹음을 했고, 결국 7분이 넘는 연주 테입은 SP 음반에 앞뒷면으로 나뉘어져 실린다. ‘3분 짜리 춤곡’으로 인식되었던 당시 스윙 음악 스타일에 그는 자신의 음악성을 한정 당하고 싶지 않았던 것이다. ‘스윙이 아니면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당당하게 외친 그는 스윙이라는 음악을 단순한 ’춤곡‘ 이상의 가치를 부여하고자 했다. 훗날 마일스 데이비스가 애용했던 플런저(Plunger; 트럼펫 앞을 막았다 닫았다 하며 음색을 조절하는 기구, 우리말로 소음기라고도 한다)를 이용한 트럼펫의 독특한 울림은 여전히 연주 전체에 ’약방의 감초‘처럼 짜릿한 생기를 불어넣었고, 정적인 분위기와 웅장한 분위기를 번갈아 가며 연출하는 세련된 편곡은 스윙 연주 편곡의 전형을 제시했다. 단조와 장조를 교묘하게 합쳐 놓은 듯한 정교한 멜로디 진행, 싱코페이션(당김음)을 이용한 원활한 감정 처리, 극적인 느낌을 자아내는 빠르기 조절과 다양한 악기 음색을 실험하며 그는 정통 재즈(mainstream)의 알파에서 오메가까지를 자신의 음악에 모두 담아내었다. 2차 세계대전이 끝나가던 무렵 ’재즈의 세대교체’를 선언하며 등장한 비밥(Bebop)의 선풍에 아랑곳없이 듀크 엘링턴은 여전히 자신의 빅 밴드를 지속시키며 스윙을 고집했고, 주변의 많은 밴드들을 위해 수많은 곡을 써 줄 정도로 왕성한 창작력을 유지한다. 1950년대 중반에 들어 그는 작곡 구조에 새로운 시도를 감행하기에 이른다. 이른바 ‘조곡’(suite)형식이 바로 그것인데, 하나의 커다란 주제를 갖고 여러 소품들을 만들어 전체가 하나의 큰 대곡 형식을 갖추는 조곡을 재즈에 도입해 그는 다시 한번 재즈 역사에 방점을 찍는다. 그의 작곡 콤비로 오랜 동안 함께 해온 작곡가 빌리 스트레이혼(Biily Strayhorn)과 공동으로 작, 편곡하여 1957년 발표한 < Such Sweet Thunder >같은 앨범은 조곡 스타일의 재즈 연주 가운데 가장 뛰어난 작품으로 극찬을 받았다. 세익스피어(Shakespear)의 작품들에 나오는 등장인물들의 이야기를 음악으로 묘사한 이 작품은, 재즈 역사에 손꼽히는 명반 중 하나로 남아있다. 1956년 뉴욕 재즈 페스티벌에 참가하며 듀크 엘링턴은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한다. 1950년대 말엽과 1960년대의 활동은 비록 1930년대만큼의 호응을 얻지 못했지만 쉬지 않고 빅 밴드를 이끌며 세계 투어를 비롯하여, 활발한 음반 발표와 곡 작업을 지속한다. 이 당시에 대표작으로 거론되는 ‘Tourist point of view’(1966)같은 곡에선 말년에 아랑곳없이 기세 등등한 멤버들의 연주실력과 그의 변함 없는 음악성이 느껴진다. 빅 밴드 단원들은 기복 없는 안정적인 연주를 했는데, 이는 1930년대부터 그가 죽을 때까지 평생을 같이한 단원들이 함께 남아있었기 때문이었다. 실제로 바리톤 색스폰 주자 해리 카네이(Harry Carney)는 듀크 엘링턴이 코튼 클럽에서 데뷔한 1927년 때부터 무려 47년 동안 그가 그의 밴드 멤버로서 활동한다. 후반기 명작으로 거론되는 재즈 조곡 < Latin American Suite >(1970)를 발표하고 끊임없는 투어는 1970년대 초까지 계속 되었으나 몸이 쇠약해진 듀크 엘링턴은 결국 1974년 5월 24일 세상을 떠나고 만다. 끊임없이 재즈 음악에 새로움을 불어넣기 위해 자기개발에 부단했던 그는 죽을 때까지도 피아노 앞에서 작곡을 놓지 않는 열정의 소유자였다. ‘위대한 재즈 맨’ 듀크 엘링턴은 그의 밴드와 자신의 곡으로 미국 대중음악의 국보인 재즈의 위상을 한껏 높이는데 기여했다. 클래식 계를 비롯한 전 세계의 유명한 작곡가들은 지금까지도 초연 되지 않은 그의 곡들을 연구하며 지금도 그의 놀라운 음악성에 찬사를 아끼지 않고 있다.
연주 : Kai Winding (카이 와인딩 )
재즈 트럼본 연주자 재즈 트럼본 연주자
재즈 플룻의 거장 허비 만(Herbie Mann)은 재즈와 다양한 음악 장르간의 교합을 시도하며 대중적인 재즈 연주의 가능성을 제시한 인물이다. 50년이 넘는 활동 기간 동안에 그는 아프리카 ,아프로 큐반, 브라질 음악, 소울/펑키 등 50-60년대 미국 대중 음악계에서 각광받은 첨단 음악 사조를 재즈 플룻 연주로 소개해왔다. 일반적인 재즈 뮤지션답지 않게 히트곡을 다수(?) 보유한 허비만은 국내 음악 애호가들,... 재즈 플룻의 거장 허비 만(Herbie Mann)은 재즈와 다양한 음악 장르간의 교합을 시도하며 대중적인 재즈 연주의 가능성을 제시한 인물이다. 50년이 넘는 활동 기간 동안에 그는 아프리카 ,아프로 큐반, 브라질 음악, 소울/펑키 등 50-60년대 미국 대중 음악계에서 각광받은 첨단 음악 사조를 재즈 플룻 연주로 소개해왔다. 일반적인 재즈 뮤지션답지 않게 히트곡을 다수(?) 보유한 허비만은 국내 음악 애호가들, 특히 대중을 상대로 하는 뮤지션들에게 인기가 많았다. 70-80년대 전국에 산재한 수많은 나이트 클럽에선 허비 만의 ‘Memphis Underground’. ’Hi Jack’, ’Comin’ home baby’가 울려 퍼졌다. 연주한다는 사람치고 허비 만의 연주 1곡 정도는 누구나 알 정도로 현장에서 종사하는 뮤지션들에게 허비 만의 연주는 늘 동경과 카피의 대상이었다. 이렇듯 굳이 ‘재즈’로 규정하지 않더라도 허비 만의 플룻 연주는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대중성을 띄고 있었다. 한편으론 시류에 영합해 재즈를 팔아먹었다는 비난을 감수해야했던 그였지만 재즈 솔로악기 중에서도 변방에 자리했던 플룻 연주의 가능성을 주류 재즈계에 한껏 제시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평가받아야 할 재목이다. 1930년 미국 뉴욕 블루클린 출생이 허비 만은 9살 때 접했던 베니 굿맨 오케스트라의 스윙 연주를 통해 재즈의 충격을 접한다. 이후 베니 굿맨처럼 클라리넷 주자가 되기로 결심한 그는 이내 클라리넷 연주에 두각을 나타냈고 13살이 되던 해엔 프로 세션 연주인으로 나섰다. 세션 맨으로 활동하려면 멀티 주자가 되어야 한다는 주변의 권유로 이때부터 허비만은 색소폰과 플룻 같은 리드 악기를 하나씩 섭렵해간다. 찰리 파커로 대변되는 비밥의 열풍을 앞둔 상황에서 허비 만은 신세대 재즈 뮤지션들의 초절 즉흥연주에 매료됐고 관심은 자연히 색소폰으로 향했다. 그중에서도 시원한 느낌의 즉흥 솔로를 구사한 테너 색소폰주자 레스터 영에게 깊은 영향을 받는다. 재즈 맨이 되기로 결심한 허비 만은 1948년, 군에 자원입대해 4년간 이태리에 소재한 미군 부대 군악대에서 테너 색소폰주자로 일한다. 1952년 군에서 재대한 허비만이 먼저 찾아 간 곳은 재즈의 본령 뉴욕이었다. 이미 스탄 게츠, 알 콘, 주트 심스와 같은 스타 플레이어들이 뉴욕을 점령한 상태인지라 허비 만은 선택의 여지없이 재즈 밴드에 합류해 내공을 다지는 수밖에 없었다. 1953년 맷 매튜 퀸텟의 일원으로 활동을 시작한 허비 만은 필 우즈, 찰스 루즈, 샘 모스트등 많은 재즈 아티스트들과 교류하며 자신의 톤을 개발해간다. 테너 색소폰 주자로 커리어가 굳혀지는가했던 허비만은 보컬 주자 카멘 맥레(Carmen Mcrae)의 세션에서 사정상 녹음일정에 참여 못한 플룻 주자를 대신해 플룻 세션을 담당한다. 이를 계기로 허비 만은 다른 재즈 뮤지션들로부터 플룻 연주 요청을 받게 되었고 특히 보컬 사라 본의 1954년 작 < Sahra Vaughan with Clifford Brown > 에서 플룻 주자로 참여하며 명성을 얻는다. 이듬해인 1955년, 허비 만은 플룻 주자로 버브 레이블과 계약하며 밴드 리더로 나서게 된다. 당시까지 플룻이 자주 쓰이는 연주는 정통 재즈쪽보다 맘보-차차차를 연주한 아프로 큐반 밴드에서였고 자연히 그의 음악성 역시 라틴 재즈쪽으로 향한다. 그는 미국 내에서 활동하던 아프리카, 쿠바출신 타악기 주자를 대거 영입했고 밴드 내에 드러머가 4명이나 있을 정도로 리듬을 강조했다. 50년대 말까지 그의 밴드엔 레이 바레토, 윌리 보보, 올란투지, 파타토 발데스와 같은 라틴 출신 타악기 주자들이 거쳐간다. 1960년 어틀랜틱 레코드와 계약한 허비만은 아프로-재즈 섹스텟을 조직하며 앨범 < The Common Ground > 를 세상에 내놓는다. 앨범 타이틀처럼 허비 만의 밴드는 ‘대중적인 기반’에서 수용될 수 있는 인기 절정의 라틴 재즈를 메인으로 내세웠다. 하지만 리듬에 비해 상대적으로 빈약한 멜로디와 화성전개를 보강할 의도로 그는 밴드를 재편했고 1961년, 두 대의 베이스가 들어간 허비만 밴드는 < Live at Village Vanguard > 를 녹음해 수록 곡 ’Comin’ home baby’로 골드를 기록한다. 첫 히트로 고무된 허비만의 관심은 차츰 브라질에서 건너온 보사노바로 향하고 있었다. 색소폰 주자 스탄 게츠와 기타리스트 찰리 버드가 함께 발표한 < Jazz Samba > (1962) 가 미국 전역을 강타했고 이에 자극을 받은 허비 만은 직접 브라질 리오데자네이루로 날라가 보사노바의 명인 안토니오 카를로스 조빔(Antonio Carlos Jobim)을 찾아간다. 조빔이 만들어내는 보사노바의 독특한 화성전개와 운치 있는 멜로디와 가사는 허비만을 매료시켰고 조빔의 보컬로 녹음된 ’One note samba’가 수록된 < Do the Bossanova with Herbie Mann > (1963)을 발표한다. 보사노바에 심취한 허비 만은 한편으론 윌리 보보, 칙 코리아, 로이 아이어와 같은 뮤지션들의 음반에서 라틴 재즈를 연주했고 메인스트림 재즈쪽에서 각광받던 피아니스트 빌 에반스 트리오와의 협연 작 < Nirvana > (1964)를 통해 클래식 소품을 연상시키는 정통 재즈 연주를 소개한다. 그리고 그를 고민케 할 음악을 찾던 중 허비 만에게 다가온 건 60년대 후반, 대중적인 인기를 몰아 온 흑인 소울/펑키 뮤직이었다. 자신이 소속된 어틀랜틱 소속 소울 뮤지션들의 음악이 인기 상종가를 기록하는 걸 목격한 허비 만은 소울의 그루비한 리듬 진행에 흥미를 갖는다. 허비 만은 샘 앤 데이브(Sam & Dave) 와 오티스 레딩(Otis Redding)을 배출한 소울의 본령 멤피스로 향했고 보사노바에 경도됐던 그의 음악성은 다시 한번 전환점을 맞는데 그 시작이 바로 그에게 두 번째 히트를 안겨줬던 < Memphis Underground > (1969) 였다. 단숨에 미국 내 댄스 홀을 점령한 ’Memphis Underground’로 허비 만은 R&B 성향의 연주 음악으로 이후 70년대 내내 히트 행진을 이어간다. 비운의 천재 기타리스트 듀언 올맨(Duane Allman)이 참여한 ’Push Push’(1971), 스페인 출신 그룹 바라바의 노래로도 각광받은 디스코 연주 ‘Hi Jack’(1975), 레게 리듬을 차용한 ’Draw your back’(1976)이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상업적인 성공으로 인해 70년대 그가 선보인 연주는 재즈보다는 당시 인기를 모우던 R&B로 치우쳐지면서 재즈 뮤지션으로서의 정체성은 퇴보하는 결과를 가져온다. 1980년, 그에게 부와 명성을 안겨줬던 어틀랜틱 레이블을 떠난 허비 만은 한동안 두문불출하다 10년이 지난 1990년, 밴드 ‘Jasil Brazil’을 이끌고 재즈계에 복귀한다. 토리 카이뮈, 이반 린스와 같이 80년대 부상한 브라질 싱어송 라이터들의 곡을 연주한 앨범 < Caminho De Casa > 로 그가 라틴 재즈의 지존임을 만방에 과시한다. 90년대 들어 허비 만은 정통 재즈로의 복귀를 시도한다. 시류에 영합한 재즈 연주인으로 한동안 비난을 받은 그였지만 여전히 허비 만의 플룻 연주는 재즈 본연의 즉흥성이 살아 숨쉬고 있었다. 1995년 작 < America/Brazil > 은 인기 절정의 플룻 연주자 허비 만이 과거 촉망받던 정통 재즈 연주인으로 복귀되는 순간이었다. 65세 생일 기념 콘서트로 기획된 앨범에선 랜디 브렉커, 파키도 드 리베라와 같은 재즈 명인들이 참여한 가운데 ‘All Blues’와 ’Summertime’를 재현해 냈다. 재즈 플룻티스트의 표상이었던 허비 만은 지병인 전립선 암으로 2003년 7월 유명을 달리한다. 반세기의 긴 활동기간 동안 허비만은 당대 첨단의 음악을 적극 수용하며 재즈의 새로운 경향을 제시해왔다. 그가 발표한 모든 연주에 대해 균등한 평가를 내릴 순 없겠지만 대중적인 연주 음악을 선도하며 재즈가 연주자의 영역에서 대중의 영역으로 파고들어갈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했다 평가 할 수 있다.
연주 : Mongo Santamaria (몽고 산타마리아 )
연주 : Babatunde Olatunji (바바툰데 올라툰지 / 마이클 올라툰지,Michael Olatunji)
재즈 드럼 연주자 재즈 드럼 연주자
재즈 드럼 연주자 재즈 드럼 연주자
연주 : Cannonball Adderley (캐넌볼 애덜리 ,Julian 'Cannonball' Adderley)
재즈 색소폰 연주자 재즈 색소폰 연주자
연주 : Cal Tjader (칼 제이더 ,Callen Radcliffe Tjader, Jr)
라틴 재즈 퍼커션, 드럼, 비브라폰 연주자 라틴 재즈 퍼커션, 드럼, 비브라폰 연주자
재즈 트럼펫 연주자 재즈 트럼펫 연주자

회원리뷰 (0건)

매주 10건의 우수리뷰를 선정하여 YES상품권 3만원을 드립니다.
3,000원 이상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일반회원 300원, 마니아회원 600원의 YES포인트를 드립니다.
(CD/LP, DVD/Blu-ray, 패션 및 판매금지 상품, 예스24 앱스토어 상품 제외)
리뷰쓰기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한줄평 (0건)

1,000원 이상 구매 후 한줄평 작성 시 일반회원 50원, 마니아회원 100원의 YES포인트를 드립니다.
(CD/LP, DVD/Blu-ray, 패션 및 판매금지 상품, 예스24 앱스토어 상품 제외)
0/50

등록된 한줄평이 없습니다.

첫번째 한줄평을 남겨주세요.

배송/반품/교환 안내

배송 안내

배송 안내
배송 구분 YES24 배송
포장 안내

안전하고 정확한 포장을 위해 CCTV를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고객님께 배송되는 모든 상품을 CCTV로 녹화하고 있으며, 철저한 모니터링을 통해 작업 과정에 문제가 없도록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목적 : 안전한 포장 관리
촬영범위 : 박스 포장 작업

  • 포장안내1
  • 포장안내2
  • 포장안내3
  • 포장안내4
포스터 안내
  •  구매하신 상품에 포스터 사은품이 있는 경우, 포스터는 상품 수량과 동일한 수량이 제공됩니다.
  •  포스터는 기본적으로 지관통에 포장되며, 2장 이상의 포스터도 1개의 지관통에 담겨 발송됩니다.
  •  포스터 수량이 많은 경우, 상황에 따라 지관통 추가 및 별도 박스에 포장되어 발송될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 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과 관련한 안내가 있는경우 아래 내용보다 우선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 안내
반품/교환 방법
  •  마이페이지 > 반품/교환 신청 및 조회, 1:1 문의, 고객만족센터(1544-3800), 중고샵(1566-4295)
  •  판매자 배송 상품은 판매자와 반품/교환이 협의된 상품에 한해 가능합니다.
반품/교환 가능기간
  •  출고 완료 후 10일 이내의 주문 상품
  •  디지털 콘텐츠인 eBook의 경우 구매 후 7일 이내의 상품
  •  중고상품의 경우 출고 완료일로부터 6일 이내의 상품 (구매확정 전 상태)
반품/교환 비용
  •  고객의 단순변심 및 착오구매일 경우 상품 반송비용은 고객 부담임
  •  직수입양서/직수입일서중 일부는 변심 또는 착오로 취소시 해외주문취소수수료 20%를 부과할수 있음

    단, 아래의 주문/취소 조건인 경우, 취소 수수료 면제

    •  오늘 00시 ~ 06시 30분 주문을 오늘 오전 06시 30분 이전에 취소
    •  오늘 06시 30분 이후 주문을 익일 오전 06시 30분 이전에 취소
  •  박스 포장은 택배 배송이 가능한 규격과 무게를 준수하며, 고객의 단순변심 및 착오구매일 경우 상품의 반송비용은 박스 당 부과됩니다.
반품/교환 불가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전자책 단말기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예) CD/LP, DVD/Blu-ray,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eBook 대여 상품은 대여 기간이 종료 되거나, 2회 이상 대여 했을 경우 취소 불가
  •  중고상품이 구매확정(자동 구매확정은 출고완료일로부터 7일)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
  •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
예스이십사(주)
서울시 영등포구 은행로 11, 5층~6층(여의도동,일신빌딩) 대표 : 김석환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권민석 yes24help@yes24.com 사업자등록번호 : 229-81-37000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05-02682호 사업자 정보확인 호스팅 서비스사업자 : 예스이십사(주)
고객만족센터 T.1544-3800
상담 전화번호
  • 중고샵 문의 1566-4295
  • 영화예매 문의 1544-7758
  • 공연예매 문의 1544-6399
1:1 문의하기 자주 묻는 질문 상담시간 안내
YES24 수상내역 정보보호 관리체계 ISMS인증획득 개인정보보호 우수사이트
소비자피해보상보험 서울보증보험
고객님은 안전거래를 위해 현금 등으로 결제 시 저희 쇼핑몰에서 가입한 구매안전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서비스가입사실 확인
EQUUS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