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YES24 카테고리 리스트

YES24 유틸메뉴

Global YES24안내보기

Global YES24는?

K-POP/K-Drama 관련상품(음반,도서,DVD)을
영문/중문 으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Korean wave shopping mall, sell the
K-POP/K-Drama (CD,DVD,Blu-ray,Book) We aceept PayPal/UnionPay/Alipay
and support English/Chinese Language service

English

作为出售正规 K-POP/K-Drama 相关(CD,图书,DVD) 韩流商品的网站, 支持 中文/英文 等海外结账方式

中文

검색


어깨배너

8월 전사
8월 혜택 모음
정재승 여름특강
책을 듣다
주말엔 보너스
북클럽
1/6

빠른분야찾기


윙배너

마우스를 올려주세요.

마케팅 텍스트 배너

웹진채널예스


Jazz From America On Disques Vogue
공유하기 예스24 음반 판매 수량은
차트와 차트 집계에 반영됩니다. 한터차트/가온차트 집계 반영 안내
수입
CD

Jazz From America On Disques Vogue

[ 20CD 박스셋 ]
Mahalia Jackson, John Lee Hooker 노래/Stan Getz, Dizzy Gillespie, Charlie Christian 연주 외 18명 정보 더 보기/감추기 | SonyMusic / Disques Vogue | 2015년 11월 10일 첫번째 구매리뷰를 남겨주세요. | 판매지수 24 판매지수란?
상품 가격정보
판매가 68,800원
할인가 55,800 (19% 할인)
YES포인트
추가혜택쿠폰 및 사은품(1종)
추가혜택쿠폰 쿠폰받기
  • 주문금액대별 할인쿠폰
카드혜택
결제혜택
카드할인 정보
 모바일팝 모바일 5% 즉시할인 (모바일 결제시) 자세히 보기
네이버페이 네이버페이 1% 적립 (전체결제) 자세히 보기
페이코 페이코 포인트결제 2% 적립 (신규고객 4,500원 할인) 자세히 보기
할인/적립 카드 더보기
구매 시 참고사항
구매 시 참고사항
  • 현재 새 상품은 구매 할 수 없습니다. 아래 상품으로 구매하거나 판매 해보세요.

일시품절

수량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국내배송만 가능
1/4
광고 AD

Jazz From America On Disques Vogue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매일 2015년 11월 10일
제조국 EU

관련분류

음반소개

디스크

CD1
  • 01 Cotton Tail - Billy Strayhorn Trio
  • 02 Flamingo - Billy Strayhorn Trio
  • 03 Bang-Up Blues - Billy Strayhorn Trio
  • 04 C Jam Blues - Billy Strayhorn Trio
  • 05 Tonk - Billy Strayhorn Trio
  • 06 Johnny Come Lately - Billy Strayhorn Trio
  • 07 In A Blue Summer Garden - Billy Strayhorn Trio
  • 08 Great Times - Billy Strayhorn Trio
  • 09 Perdido - The Oscar Pettiford Quartet
  • 10 Oscalypso - The Oscar Pettiford Quartet
  • 11 Take The "A" Train - The Oscar Pettiford Quartet
  • 12 Blues For Blanton - The Oscar Pettiford Quartet
  • 13 Chickasaw - Serge Chaloff And The Herd Men
  • 14 Bop Scotch - Serge Chaloff And The Herd Men
  • 15 The Most! - Serge Chaloff And The Herd Men
  • 16 Chasin' The Bass - Serge Chaloff And The Herd Men
CD2
  • 01 Sweetie Pie - Stan Getz Quartet
  • 02 Yesterdays - Stan Getz Quartet
  • 03 Hershey Bar - Stan Getz Quartet
  • 04 Gone With The Wind - Stan Getz Quartet
  • 05 Tootsie Roll - Stan Getz Quartet
  • 06 Strike Up The Band - Stan Getz Quartet
  • 07 Imagination - Stan Getz Quartet
  • 08 For Stompers Only - Stan Getz Quartet
  • 09 Yvette - Stan Getz Quintet
  • 10 Potter's Luck - Stan Getz Quintet
  • 11 Penny - Stan Getz Quartet
  • 12 It Might As Well Be Spring - Stan Getz Quartet
  • 13 The Song Is You - Stan Getz Quintet
  • 14 Wildwood - Stan Getz Quintet
  • 15 On The Alamo - Stan Getz Quartet
  • 16 Split Kick - Stan Getz Quartet
  • 17 The Best Thing For You (Astaniave) - Stan Getz Quartet
  • 18 Thou Swell - Stan Getz Quintet
  • 19 The Song Is You - Stan Getz Quintet
  • 20 Mosquito Knees - Stan Getz Quintet
  • 21 Parker 51 - Stan Getz Quintet
CD3
  • 01 Yesterdays - Gene Norman's "Just Jazz", Art Tatum
  • 02 Willow Weep For Me - Gene Norman's "Just Jazz", Art Tatum
  • 03 Gershwin Medley (The Man I Love - Tatum Plays Pretty) - Gene Norman's "Just Jazz", Art Tatum
  • 04 I Know That You Know - Gene Norman's "Just Jazz", Art Tatum
  • 05 Humoresque - Gene Norman's "Just Jazz", Art Tatum
  • 06 The Kerry Dance - Gene Norman's "Just Jazz", Art Tatum
  • 07 Boogie Woogie (Tatum-Pole Boogie) - Gene Norman's "Just Jazz", Art Tatum
  • 08 Someone To Watch Over Me - Gene Norman's "Just Jazz", Art Tatum
  • 09 How High The Moon - Gene Norman's "Just Jazz", Art Tatum
  • 10 Just Bop (Just You, Just Me) - Gene Norman's "Just Jazz"
  • 11 Sweet Georgia Bop (Brown) (California Conquest) - Gene Norman's "Just Jazz"
  • 12 Swanee River Boogie - Gene Norman's "Just Jazz"
  • 13 Yancey Special - Gene Norman's "Just Jazz"
  • 14 St. Louis Blues Boogie (St.Louis Blues) - Gene Norman's "Just Jazz"
  • 15 J.J. Boogie (Just Jazz Boogie) - Gene Norman's "Just Jazz"
  • 16 No Rollin' Biues - Gene Norman's "Just Jazz"
  • 17 Big Fine Girl - Gene Norman's "Just Jazz"
  • 18 I'm Gonna Let Him Ride - "Blues Jubilee" Concert
  • 19 If I Could Be With You - "Blues Jubilee" Concert
  • 20 Be-Baba-Leba - "Blues Jubilee" Concert
  • 21 Million Dollar Secret - "Blues Jubilee" Concert
CD4
  • 01 Charlie's Choice/Swing To Bop (Topsy) - Jazz Immortal
  • 02 Stompin' At The Savoy - Jazz Immortal
  • 03 Star Dust (I) - Dizzy Gillespie
  • 04 Kerouac - Dizzy Gillespie
  • 05 Star Dust (II) - Dizzy Gillespie
  • 06 Up On Teddy's Hill (Honeysuckle Rose) - Charlie Christian
  • 07 Guy's Got To Go (I Got Rhythm) - Charlie Christian
  • 08 Lips Flips/On With Charlie Christian (Stompin' At The Savoy) - Charlie Christian
  • 09 Down On Teddy's Hill/Pagin' Dr. Christian (I Got Rhythm/Rhythm-A-Ning) - Charlie Christian
CD5
  • 01 Muskrat Ramble - Lu Watters
  • 02 Frankie And Johnny - Lu Watters
  • 03 Alcoholic Blues - Lu Watters
  • 04 Bee's Knees - Lu Watters
  • 05 High Society - Lu Watters
  • 06 Aunt Hagar's Blues - Lu Watters
  • 07 Doin' The Hambone - Lu Watters
  • 08 My Little Bimbo Down On The Bamboo Isle - Lu Watters
  • 09 12th Street Rag - Kid Ory And His Creole Jazz Band
  • 10 Eh! La-Bas! - Kid Ory And His Creole Jazz Band
  • 11 Savoy Blues - Kid Ory And His Creole Jazz Band
  • 12 Tiger Rag - Kid Ory And His Creole Jazz Band
  • 13 That's A Plenty - Bob Scobey
  • 14 Beale Street Mama - Bob Scobey
  • 15 Coney Island Washboard - Bob Scobey
  • 16 Wolverine Blues - Bob Scobey
CD6
  • 01 My Old Flame - The Charlie Parker Quintet
  • 02 Air Conditioning (Drifting On A Reed) - The Charlie Parker Sextet
  • 03 Bongo Beep (Bird Feathers) - The Charlie Parker Sextet
  • 04 Dewey Square (Prezology) - The Charlie Parker Quintet
  • 05 Out Of Nowhere - The Charlie Parker Quintet
  • 06 Hot Blues (Cool Blues) - The Charlie Parker Quartet
  • 07 Schnourphology (Bird Feathers) - The Charlie Parker Quintet
  • 08 Bongo Beep (Diggin' Diz) - Dizzy Gillespie Jazzmen
  • 09 Lover Man (Oh Where Can You Be) - The Charlie Parker Quintet
  • 10 Be-Bop - The Charlie Parker Quintet
  • 11 Don't Blame Me - The Charlie Parker Quintet
  • 12 Scrapple From The Apple - The Charlie Parker Quintet
  • 13 How Deep Is The Ocean - The Charlie Parker Sextet
  • 14 Blues (Bongo Bop) - The Charlie Parker Quintet
  • 15 Dark Shadows - The Charlie Parker Quartet
  • 16 Embraceable You - The Charlie Parker Quintet
CD7
  • 01 Dynamo A (Dizzy Atmosphere) - Dizzy Gillespie Jazzmen
  • 02 Dynamo B (Dizzy Atmosphere) - Dizzy Gillespie Jazzmen
  • 03 Superman (The Hymn) - The Charlie Parker Quintet
  • 04 Move - Fats Navarro
  • 05 Bird Blues (Slam Slam Blues) - Red Norvo And His Selected Sextet
  • 06 Night Music - Hank Jones Quintet
  • 07 Bird Of Paradise (All The Things You Are) - The Charlie Parker Quintet
  • 08 Trumpet At Tempo - Howard McGhee
  • 09 Sleepwalker Boogie - James Moody Sextet
  • 10 Dorothy - James Moody Sextet
  • 11 Surrender - James Moody Sextet
  • 12 Stoptime Blues - James Moody Sextet
  • 13 Turnip Blood - James Moody Sextet
  • 14 Night Mist - James Moody Sextet
  • 15 Coolie-Rini - James Moody Sextet
  • 16 You - James Moody Sextet
  • 17 B.C. Blues (Melrose Blues) - Buck Clayton
  • 18 Diga Diga Doo - Buck Clayton
  • 19 Love Me Or Leave Me - Buck Clayton
  • 20 We're In The Money (Song Of The Gold Digger) - Buck Clayton
  • 21 Catlett-Clysm - Hot Lips Page
  • 22 Happy Medium - Hot Lips Page
  • 23 Al's Tune - Howard McGhee Boptet
  • 24 Dimitar - Howard McGhee Boptet
CD8
  • 01 Scatter-Brain - Erroll Garner Trio
  • 02 Through A Long And Sleepless Night - Erroll Garner Trio
  • 03 I Let A Song Go To My Heart - Erroll Garner Trio
  • 04 Jitterbug Waltz - Erroll Garner Trio
  • 05 Deep Purple - Erroll Garner Trio
  • 06 What Is This Thing Called Love - Erroll Garner Trio
  • 07 Again - Erroll Garner Trio
  • 08 Goodbye - Erroll Garner Trio
  • 09 Tippin' Out With Erroll - Erroll Garner Trio
  • 10 Relaxin' At Sugar Ray's - Erroll Garner Trio
  • 11 Minor With The Trio - Erroll Garner Trio
  • 12 The Quaker - Erroll Garner Trio
  • 13 Cologne - Erroll Garner Trio
  • 14 No Moon - Erroll Garner Trio
  • 15 Lazy River - Erroll Garner Trio
  • 16 Bonny Boy - Erroll Garner Trio
  • 17 Early In Paris - Erroll Garner
  • 18 These Foolish Things Remind Me Of You - Erroll Garner
CD9
  • 01 Tell Your Story - Meade "Lux" Lewis
  • 02 Twos And Fews - Albert Ammons, Meade "Lux" Lewis
  • 03 Chicago In Mind - Albert Ammons
  • 04 Sunrise Boogie - Blind John Davis
  • 05 Suitcase Blues - Albert Ammons
  • 06 Rising Tide Blues - Meade "Lux" Lewis
  • 07 Bass Goin' Crazy - Albert Ammons
  • 08 Rockin' In Boogie - Blind John Davis
  • 09 Boogie Woogie Stomp - Albert Ammons
  • 10 Boogie Woogie Blues - Albert Ammons
  • 11 Bass On Top - Meade "Lux" Lewis
  • 12 Six Wheel Chaser - Meade "Lux" Lewis
  • 13 Tell Your Story No. 2 - Meade "Lux" Lewis
  • 14 Chicago Flyer - Meade "Lux" Lewis
  • 15 Blues Whistle Boogie (Whistlin' Blues) - Meade "Lux" Lewis
  • 16 O Sole Mio - Blind John Davis
  • 17 Paris Boogie - Blind John Davis
  • 18 Davis Boogie - Blind John Davis
  • 19 Home Town Blues - Blind John Davis
  • 20 Everybody's Got The Blues - Blind John Davis
  • 21 How Long Blues - Blind John Davis
CD10
  • 01 Move On Up A Little Higher (Parts 1 & 2) - Mahalia Jackson
  • 02 Amazing Grace - Mahalia Jackson
  • 03 I Can Put My Trust In Jesus - Mahalia Jackson
  • 04 Get Away Jordan - Mahalia Jackson
  • 05 Go Tell It On The Mountain - Mahalia Jackson
  • 06 Since The Fire Started Burning In My Soul - Mahalia Jackson
  • 07 Silent Night - Mahalia Jackson
  • 08 I'm Glad Salvation Is Free - Mahalia Jackson
  • 09 Dig A Little Deeper In God's Love - Mahalia Jackson
  • 10 I Gave Up Everything To Follow Him - Mahalia Jackson
  • 11 Let The Power Of The Holy Ghost Fall On Me - Mahalia Jackson
  • 12 Shall I Meet You Over Yonder - Mahalia Jackson
  • 13 In My Home Over There - Mahalia Jackson
  • 14 I Do, Don't You - Mahalia Jackson
  • 15 The Last Mile Of The Way - Mahalia Jackson
  • 16 In The Upper Room (Parts 1 & 2) - Mahalia Jackson
CD11
  • 01 Every Time I Feel The Spirit - Spirit Of Memphis
  • 02 Sign Of The Judgment - Spirit Of Memphis
  • 03 The World Prayer - Spirit Of Memphis
  • 04 Every Day And Every Hour - Spirit Of Memphis
  • 05 I'll Go - Spirit Of Memphis
  • 06 God's Got His Eyes On You - Spirit Of Memphis
  • 07 Jesus, Jesus - Spirit Of Memphis
  • 08 Calvary - Spirit Of Memphis
  • 09 The Day Is Passed And Gone - Spirit Of Memphis
  • 10 On The Battlefield - Spirit Of Memphis
  • 11 He Never Left Me Alone - Spirit Of Memphis
  • 12 Blessed Are The Dead - Spirit Of Memphis
  • 13 Lord Jesus (Parts 1 & 2) - Spirit Of Memphis
  • 14 Moaning Blues - John Lee Hooker
  • 15 Stomp Boogie - John Lee Hooker
CD12
  • 01 Bloodshot Eyes - Wynonie Harris All Stars
  • 02 Luscious Woman - Wynonie Harris All Stars
  • 03 Teardrops From My Eyes - Wynonie Harris, Lucky Millinder And His Orchestra
  • 04 Oh Babe! - Wynonie Harris, Lucky Millinder And His Orchestra
  • 05 Mr. Blues Is Coming To Town - Wynonie Harris
  • 06 Here Comes The Night - Wynonie Harris All Stars
  • 07 Just Like Two Drops Of Water - Wynonie Harris All Stars
  • 08 Good Rockin' Tonight - Wynonie Harris
  • 09 Slim Gaillard's Boogie - Slim Gaillard And His Boogiereeners
  • 10 Voot Orenee - Slim Gaillard And His Orchestra
  • 11 I'm A Hi-Ballin' Daddy - Tiny Bradshaw
  • 12 Brad's Blues - Tiny Bradshaw
  • 13 Ring-A-Ding-Doo - Little Esther
  • 14 Ramblin' Blues - Little Esther
  • 15 That's What You're Doing To Me - The Dominoes
  • 16 Have Mercy Baby - The Dominoes
  • 17 Flamingo - Earl Bostic
  • 18 Sleep - Earl Bostic
  • 19 I'm Getting Sentimental Over You - Earl Bostic
  • 20 Moonglow - Earl Bostic And His Orchestra
  • 21 Ain't Misbehavin' - Earl Bostic And His Orchestra
  • 22 Linger Awhile - Earl Bostic And His Orchestra
  • 23 Lover Come Back To Me - Earl Bostic
  • 24 Seven Steps - Earl Bostic And His Orchestra
CD13
  • 01 Mamie's Blues - Jelly Roll Morton
  • 02 Michigan Water Blues - Jelly Roll Morton
  • 03 Buddy Bolden's Blues - Jelly Roll Morton
  • 04 Winin' Boy Blues - Jelly Roll Morton
  • 05 Don't You Leave Me Here - Jelly Roll Morton
  • 06 Original Rag - Jelly Roll Morton
  • 07 The Naked Dance - Jelly Roll Morton
  • 08 The Crave - Jelly Roll Morton
  • 09 Mister Joe - Jelly Roll Morton
  • 10 King Porter Stomp - Jelly Roll Morton
  • 11 Sweet Substitute - Jelly Roll Morton's Hot Seven
  • 12 Panama - Jelly Roll Morton's Hot Seven
  • 13 Good Old New York - Jelly Roll Morton's Hot Seven
  • 14 Big Lip Blues - Jelly Roll Morton's Hot Seven
  • 15 Dirty, Dirty, Dirty - Jelly Roll Morton's Hot Seven
  • 16 Swinging The Elks - Jelly Roll Morton's Hot Seven
  • 17 Get The Bucket - The Morton Sextet
  • 18 Shake It - The Morton Sextet
  • 19 Mama's Got A Baby - Jelly Roll Morton's Hot Seven
  • 20 My Home Is In A Southern Town - Jelly Roll Morton's Hot Seven
  • 21 Why - The Morton Sextet
  • 22 If You Knew - The Morton Sextet
CD14
  • 01 Somebody Loves Me - The Dave Brubeck Quartet
  • 02 Crazy Chris - The Dave Brubeck Quartet
  • 03 A Foggy Day - The Dave Brubeck Quartet
  • 04 Lyon's Busy - The Dave Brubeck Quartet
  • 05 Mam'selle - The Dave Brubeck Quartet
  • 06 Me And My Shadow - The Dave Brubeck Quartet
  • 07 At A Perfume Counter - The Dave Brubeck Quartet
  • 08 Frenesi - The Dave Brubeck Quartet
  • 09 This Can't Be Love - The Dave Brubeck Quartet
  • 10 Look For The Silver Lining - The Dave Brubeck Quartet
  • 11 My Romance - Dave Brubeck
  • 12 Just One Of Those Things - The Dave Brubeck Quartet
  • 13 Star Dust - The Dave Brubeck Quartet
  • 14 Lulu's Back In Town - The Dave Brubeck Quartet
  • 15 Alice In Wonderland - The Dave Brubeck Quartet
  • 16 All The Things You Are - The Dave Brubeck Quartet
  • 17 I May Be Wrong - The Dave Brubeck Quartet
  • 18 My Heart Stood Still - Dave Brubeck
  • 19 Let's Fall In Love - The Dave Brubeck Quartet
CD15
  • 01 Dear Old Stockholm - The Miles Davis Sextet
  • 02 Woody 'N' You - The Miles Davis Sextet
  • 03 Yesterdays - The Miles Davis Sextet
  • 04 Chance It - The Miles Davis Sextet
  • 05 Donna - The Miles Davis Sextet
  • 06 How Deep Is The Ocean - The Miles Davis Sextet
  • 07 Tempus Fugit - The Miles Davis Sextet
  • 08 Enigma - The Miles Davis Sextet
  • 09 Ray's Idea - The Miles Davis Sextet
  • 10 Kelo - The Miles Davis Sextet
  • 11 I Waited For You - The Miles Davis Sextet
  • 12 C.T.A. - The Miles Davis Sextet
  • 13 Bouncing With Bud - Bud Powell's Modernists
  • 14 Wail - Bud Powell's Modernists
  • 15 52nd Street Theme - Bud Powell's Modernists
  • 16 Dance Of The Infidels - Bud Powell's Modernists
  • 17 Humph - Thelonious Monk Sextet
  • 18 Misterioso - The Thelonious Monk Quartet
  • 19 'Round Midnight - The Thelonious Monk Quintet
  • 20 Well, You Needn't - Thelonious Monk Trio
CD16
  • 01 Little White Lies - The Red Norvo Trio
  • 02 I've Got You Under My Skin - The Red Norvo Trio
  • 03 I Get A Kick Out Of You - The Red Norvo Trio
  • 04 Move - The Red Norvo Trio
  • 05 I Can't Believe That You're In Love With Me - The Red Norvo Trio
  • 06 I'll Remember April - The Red Norvo Trio
  • 07 Zing! Went The Strings Of My Heart - The Red Norvo Trio
  • 08 September Song - The Red Norvo Trio
  • 09 This Can't Be Love - The Red Norvo Trio
  • 10 If I Had You - The Red Norvo Trio
  • 11 Cheek To Cheek - The Red Norvo Trio
  • 12 Time And Tide - The Red Norvo Trio
  • 13 Godchild - The Red Norvo Trio
  • 14 I'm Yours - The Red Norvo Trio
  • 15 Night And Day - The Red Norvo Trio
  • 16 Swedish Pastry - The Red Norvo Trio
  • 17 Moon Over Miami - The George Shearing Quintet
  • 18 Midnight On Cloud 69 - The George Shearing Quintet
  • 19 Life With Feather - The George Shearing Quintet
  • 20 Cherokee - The George Shearing Quintet
  • 21 Bebop's Fables - The George Shearing Quintet
  • 22 Sorry Wrong Rhumba - The George Shearing Quintet
  • 23 Cotton Top - The George Shearing Quintet
  • 24 Four Bars Short - The George Shearing Quintet
CD17
  • 01 Bernie's Tune - Gerry Mulligan Quartet
  • 02 Walking Shoes - Gerry Mulligan Quartet
  • 03 Nights At The Turntable - Gerry Mulligan Quartet
  • 04 Lullaby Of The Leaves - Gerry Mulligan Quartet
  • 05 Utter Chaos #1 - Gerry Mulligan Quartet
  • 06 Frenesi - Gerry Mulligan Quartet
  • 07 Freeway - Gerry Mulligan Quartet
  • 08 Soft Shoe - Gerry Mulligan Quartet
  • 09 Aren't You Glad You're You - Gerry Mulligan Quartet
  • 10 Carson City Stage - Gerry Mulligan Quartet
  • 11 Cherry - Gerry Mulligan Quartet
  • 12 Makin' Whoopee - Gerry Mulligan Quartet
  • 13 Motel - Gerry Mulligan Quartet
  • 14 I Can't Believe That You're in Love With Me - Gerry Mulligan Quartet, Lee Konitz
  • 15 Sextet - Gerry Mulligan Quartet, Lee Konitz
  • 16 Lover Man - Gerry Mulligan Quartet, Lee Konitz
  • 17 Oh, Lady Be Good - Gerry Mulligan Quartet, Lee Konitz
  • 18 I May Be Wrong - Gerry Mulligan Quartet
  • 19 I'm Beginning To See The Light - Gerry Mulligan Quartet
  • 20 The Nearness Of You - Gerry Mulligan Quartet
  • 21 Tea For Two - Gerry Mulligan Quartet
  • 22 Love Me Or Leave Me - Gerry Mulligan Quartet
  • 23 Jeru - Gerry Mulligan Quartet
  • 24 Utter Chaos #2 - Gerry Mulligan Quartet
  • 25 Darn That Dream - Gerry Mulligan Quartet
  • 26 Swing House - Gerry Mulligan Quartet
CD18
  • 01 Isn't It Romantic - Chet Baker Quartet
  • 02 Maid In Mexico - Chet Baker Quartet
  • 03 Imagination - Chet Baker Quartet
  • 04 This Time The Dream's On Me - Chet Baker Quartet
  • 05 Winter Wonderland - Chet Baker Quartet
  • 06 Russ Job - Chet Baker Quartet
  • 07 Easy To Love - Chet Baker Quartet
  • 08 Batter Up - Chet Baker Quartet
  • 09 The Lamp Is Low - Chet Baker Quartet
  • 10 No Ties - Chet Baker Quartet
  • 11 Band Aid - Chet Baker Quartet
  • 12 The Thrill Is Gone - Chet Baker Quartet
  • 13 All The Things You Are - Chet Baker Quartet
  • 14 Long Ago And Far Away - Chet Baker Quartet
  • 15 Happy Little Sunbeam - Chet Baker Quartet
  • 16 Moon Love - Chet Baker Quartet
  • 17 Bea's Flat - Chet Baker Quartet
CD19
  • 01 Rose Of The Rio Grande - Sidney Bechet And His Blue Note Jazz Men
  • 02 All Of Me - Sidney Bechet And His Blue Note Jazz Men
  • 03 Shine - Sidney Bechet And His Blue Note Jazz Men
  • 04 Sweet Georgia Brown - Sidney Bechet And His Blue Note Jazz Men
  • 05 Black And Blue - Sidney Bechet And His Blue Note Jazz Men
  • 06 Ding Dong Daddy - Sidney Bechet And His Blue Note Jazz Men
  • 07 Original Dixieland One-Step - Sidney Bechet & His Hot Six
  • 08 Blues My Naughty Sweetie Gives To Me - Sidney Bechet & His Hot Six
  • 09 There'll Be Some Changes Made - Sidney Bechet & His Hot Six
  • 10 That's A Plenty - Sidney Bechet & His Hot Six
  • 11 Ballin' The Jack - Sidney Bechet & His Hot Six
  • 12 Avalon - Sidney Bechet & His Hot Six
  • 13 Lazy River - The Bechet / Spanier Big Four
  • 14 That's A Plenty - The Bechet / Spanier Big Four
CD20
  • 01 New Lester Leaps In - Lester Young And His Band
  • 02 She's Funny That Way - Lester Young And His Band
  • 03 Lester's Be Bop Boogie - Lester Young And His Band
  • 04 You're Driving Me Crazy - Lester Young And His Band
  • 05 D.B. Blues - Lester Young And His Band
  • 06 Lester Blows Again - Lester Young And His Band
  • 07 The Sheik Of Araby - Lester Young
  • 08 Something To Remember You By - Lester Young
  • 09 Tea For Two - Lester Young
  • 10 East Of The Sun - Lester Young
  • 11 After You've Gone - Lester Young And His Band
  • 12 I'm Confessin' (That I Love You) - Lester Young And His Band
  • 13 Movin' With Lester - The Lester Young Sextet
  • 14 Easy Does It - Lester Young And His Band
  • 15 One O'Clock Jump - The Lester Young Sextet
  • 16 Every Tub (Jumpin' At The Woodside) - Lester Young And His Band
  • 17 These Foolish Things - Lester Young And His Band
  • 18 Jumpin' At Mesner's - Lester Young And His Band
  • 19 Jumpin' With Symphony Sid - The Lester Young Sextet
  • 20 No Eyes Blues - The Lester Young Sextet
  • 21 Lester Smooths It Out - The Lester Young Sextet
  • 22 Just Cooling - The Lester Young Sextet
  • 23 Sunday - The Lester Young Sextet
  • 24 On The Sunny Side Of The Street - The Lester Young Sextet

아티스트 소개 (23명)

가스펠 여왕(Gospel Queen)이란 영예로운 칭호를 얻은 역사상 가장 위대한 가스펠 여성 싱어다. 오늘날 가스펠이 대중 속에서 호흡하고 전 세계에 걸쳐 널리 퍼진 것은 그녀의 공헌이다. 마할리아는 결코 속세의 음악을 노래하지 않았지만 강렬한 블루스 스타일에 아름다운 저음(contralto)의 창법은 대중음악 분야에도 영향을 미쳐 아레사 프랭클린(Aretha Franklin)과 같은 소울 가수들의 존경을 한 ... 가스펠 여왕(Gospel Queen)이란 영예로운 칭호를 얻은 역사상 가장 위대한 가스펠 여성 싱어다. 오늘날 가스펠이 대중 속에서 호흡하고 전 세계에 걸쳐 널리 퍼진 것은 그녀의 공헌이다. 마할리아는 결코 속세의 음악을 노래하지 않았지만 강렬한 블루스 스타일에 아름다운 저음(contralto)의 창법은 대중음악 분야에도 영향을 미쳐 아레사 프랭클린(Aretha Franklin)과 같은 소울 가수들의 존경을 한 몸에 받았다. 1911년 미국 뉴올리언즈에서 태어난 그는 어릴 적 가족들과 함께 뉴올리언즈 마운트 모라이어 침례교회를 다니면서 가스펠과 접촉했다. 엄한 신앙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뉴올리언즈에 퍼져있는 세속적 재즈와 블루스에 사로잡혔고 이것은 나중 그녀의 창법에 암암리에 투영된다. 때로는 여성 블루스의 거성인 마 레이니(Ma Rainy)와 베시 스미스(Bessie Smith)의 레코드를 경청하기도 했다. 열 여섯 살이던 1927년 가족과 함께 북부 대도시 시카고로 이주, 거기서 가정부와 간호사를 거쳐 나중에는 뷰티 살롱과 꽃가게를 운영했다. 그러면서 다니던 침례교회의 집회나 성가대에서 가스펠을 불러 앞날이 기대되는 재능 있는 가스펠 싱어로 인정을 받았다. 하지만 그녀는 종교적 신념을 상업성으로 연결하는 것을 거부, 결코 야간업소에 출연하지 않았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탁월한 가창력으로 미국과 유럽 공연에 서게끔 되었고 거기서 마할리아는 일대 두각을 나타나게 된다. 1935년 한 장례식에서 노래한 것이 데카 레코즈 관계자의 눈에 들어 마침내 음반계약을 체결하게 되었다. 이후 가스펠 전문 레이블인 아폴로(Apollo)로 옮겼고, 거기서의 눈부신 활동으로 ‘가스펠 전설’로 비상한다. 1946년부터 1953년까지 ‘God’s gonna separate the wheat from the tares’ ‘Prayers changes things’ 등 단순하면서도 경건하게 노래한 마할리아의 가스펠은 히트레코드에 담겨 대중들에게 가스펠의 숭고한 열정을 전하게 된다. 특히 레이블 후반기인 1953년 레코드 ‘Move on up a little higher’는 200만장이 팔려나갔고 10년간 800만장이 팔리는 스매시 히트를 기록했다. 공연에서 마할리아는 때로 이 곡을 늘려 불러 무려 25분간 열창했다는 일화를 남긴다. 이 시기의 레코드는 대부분 피아니스트였던 밀드레드 폴스(Mildred Palls)가 반주를 담당, 그녀의 인기에 절대적 역할을 했다. 레코드사 간부이자 스카우트로 명성을 얻은 존 해먼드(John Hammond)에 따르면 ‘지금까지 본 가장 위대한 가스펠 동반자(accompanist)’였다. 1954년 메이저인 콜롬비아로 이적, 미치 밀러(Mitch Miller)의 지휘 아래 스트링과 코러스 지원을 받은 웅장한 가스펠을 구사해 한층 인기의 지평을 넓혔지만 본래의 가스펠 열정은 상당부분 상실하게 됐다. 나중 그녀의 관객 층은 흑인이 아닌 백인이 다수를 이루는 아이러니가 연출되었다. 마할리아가 백인의 지명도를 획득하게 된 것은 그녀가 백인 중심 미국 사회에서 1960년대의 주된 관심사이자 사회문제였던 흑인인권운동에 상징성을 부여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그녀의 ‘We shall overcome’은 당시 인권 시위대의 제1 찬가였으며, 1961년 존 F 케네디 대통령의 취임식에서 노래부른 것을 비롯해 킹 목사의 저 유명한 워싱턴 연설에 앞서 열창했다. 1968년 킹 목사의 장례식 때도 애도 곡의 주인공은 마할리아였다. 60살을 넘긴 1972년 사망했다. 이때 마지막까지 친교를 유지한 후배 여성싱어 아레사 프랭클린이 장례식에서 가스펠 ‘Precious lord’를 불러, 마할리아의 가스펠이 대물림되고있음을 알렸다.
“나는 내가 세상을 떠날 때, 어떤 누구도 슬퍼하거나, 눈물을 흘리거나, 비탄에 빠지는 것을 원치 않는다. 나는 사람들이 즐거워하기를 원한다. 왜냐면 나는 집으로 가는 것이기 때문이다. 나는 지쳤다. 그래서 나는 여행을 떠난다.” 미시시피 델타 블루스의 전설 존 리 후커(John Lee Hooker)가 지난 2001년 6월 21일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노환으로 사망했다. 향년 83세. 그는 거칠고 투박한 보컬과... “나는 내가 세상을 떠날 때, 어떤 누구도 슬퍼하거나, 눈물을 흘리거나, 비탄에 빠지는 것을 원치 않는다. 나는 사람들이 즐거워하기를 원한다. 왜냐면 나는 집으로 가는 것이기 때문이다. 나는 지쳤다. 그래서 나는 여행을 떠난다.”
미시시피 델타 블루스의 전설 존 리 후커(John Lee Hooker)가 지난 2001년 6월 21일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노환으로 사망했다. 향년 83세. 그는 거칠고 투박한 보컬과 대쪽같이 올곧은 기타로 대변되는 블루스의 원형을 1948년 첫 싱글 ‘Boogie chillen’부터 시작하여 한차례의 변화도 없이 반세기 넘게 줄곧 지켜온 대표적인 인물이다. 비트를 자유자재로 세분화하여 만들어 내는 독창적인 부기 그루브는 그를 ‘부기의 왕(King Of The Boogie)’의 지위에 올려놓았고, 슬프고 애절한 델타 목화밭의 노동요는 그를 ‘진정한 블루스맨’으로 칭하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생전에 그가 남긴 100장이 넘는 방대한 디스코그라피와 ‘Boogie chillen’, ‘Boom boom’, ‘I’m in the mood’, ‘Crawling king snake’ 등의 불멸의 고전 등에서 쉽게 그 이유를 알아낼 수 있다. 그만큼 그에게 블루스는 생명이나 다름없었다. 자신의 고달팠던 삶의 궤적이었다. 힘들고 지칠 때마다 항상 어루만지면 위안을 주던 유일한 친구였다. 존 리 후커는 1917년 8월 22일 미국 남부 미시시피의 클라크스데일(Clarksdale)에서 소작농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십대 시절 양아버지인 윌 무어(Will Moore)에게 기타를 배우며 흑인들의 고통과 설움을 뼈저리게 느꼈다. 그는 노예나 다름없었던 비참한 소작농 삶을 벗어나고자 열 네 살 되던 해에 군대에 입영한 것을 시작으로, 테네시 주 멤피스에서의 극장 안내원, 오하이오 주의 신시내티에서의 공장 노동자, 그리고 모타운 디트로이트에서의 자동차 공장 경비원에 이르기까지 안 해본 것이 없을 정도로 1930년대와 1940년대 미국을 횡단하며 갖은 고생을 겪었다. 물론 그 시기에 그는 낮에는 일하고, 밤에는 나이트클럽에서 노래를 부르며 델타 블루스의 명맥을 이어갔는데, 점차 대도시로 이동해가면서 기타를 낡고 허름한 어쿠스틱에서 세련되고 큰 소리를 내는 일렉트릭 블루스로 바꿨다. 기타를 교체한 이유는 바쁘게 돌아가는 큰 도시의 생활을 음악으로 반영하는 과정에서 생긴 자연스런 현상이기도 했지만, 돈을 벌기 위해 사람들을 끌어 모으기 위해서는 고출력의 앰프로 무장한 전기 기타가 필수였다. 이런 후커의 이동 경로와 음악적 변화는 그가 태어나기 이전부터 미시시피 지역의 블루스 뮤지션들과 흑인들에게 이미 이뤄졌던 사항이었다. 1차 세계대전을 전후하여 델타 지역의 목화밭에 목화를 해치는 병충해가 강타하면서 많은 흑인들이 일자리를 잃어 시카고를 중심으로 한 동북부 지역으로 대거 이동하였던 것이다. 시카고가 일렉트릭 블루스 시대를 열었다고 평가받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1943년 디트로이트에 정착하여 가스펠 싱어와 블루스 연주자로 경력을 쌓아가던 그는 1948년 주술적인 측면이 강하게 느껴지는 ‘Boogie chillen’을 내놓으며 본격적인 뮤지션의 길을 걸었다. ‘Boogie chillen’은 존 리 후커의 원시적인 보컬과 강한 기타 연주에 힘입어 레이스(Race) 시장(후일 R&B로 바뀜)에서 좋은 반응을 얻으며 미 전역에서 5년 동안 100만장이 넘게 팔려나갔다. 부기의 왕은 이 당시에 비비 킹(B.B King), 엘모어 제임스(Elmore James) 등이 속해있던 LA의 < 모던 레코드(Modern Records) >와 계약을 체결했다. < 모던 레코드 >는 비하리(Bihari) 형제들이 세운 음반사로 하울링 울프(Howlin’ Wolf), 리틀 월터(Little Walter), 머디 워터스(Muddy Waters)등이 몸담고 있던 시카고의 < 체스 레코드(Chess Records) >와 함께 리듬 앤 블루스의 양대 산맥으로 자리잡고 있었다. 1949년부터 1954까지 존 리 후커는 < 모던 레코드 > 산하의 < Acorn Regal >, < Gotham >, < Staff >, < Chart > 등을 포함한 21개의 군소 레이블에서 델타 존(Delta John), 자니 리(Johnny Lee), 자니 윌리엄스(Johnny Williams), 부기 맨(The boogie Man), 존 리 부커(John Lee Booker) 등의 예명으로 70 여장의 싱글을 발표하며 < 모던 레코드 >의 간판스타로 떠올랐다. 도어스(Doors)가 리메이크한 1949년 작품 ‘Crawling king snake’, 1951년 리듬 앤 블루스 차트를 주름잡은 ‘I’m in the mood 등이 주요 히트곡들이다. 1950대 중반 로큰롤의 탄생과 함께 존 리 후커는 융숭한 대접을 받으며 1959년 < Folk Blues >를 시발점으로, 1960년 < That’s My Story >, < I’m John Lee Hooker >, < Travelin’ >, 1962년 < Burnin’ > 등을 연속해서 발표하며 전성기를 누렸다. 특히 < Burnin’ >에 수록된 ‘Boom boom’은 미국 전역에서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그는 1960년대 초반부터 미국의 음악 시장이 낙관적인 서핑 뮤직과 스탠더드 팝으로 기울면서 점차 잊혀져 갔다. 그를 포함해서 로큰롤의 광풍에 한 축을 담당했던 흑인 블루스 뮤지션들이 암흑의 시기로 접어든 것이다. 고국 미국에서 후커를 기억 속에서 지우고 있을 때, 한편 대서양 건너편의 영국에서는 그의 음악을 연구하고 들으며 새롭게 재창조하려는 움직임이 있었다. 1964년 애니멀스(Animals)가 후커의 ‘Boom boom’과 ‘Dimples’를 재해석한 것이 좋은 증거이다. 이는 1960년대 후반 영국에 불어닥친 블루스 리바이벌 붐으로 이어져 존 리 후커를 부활시켰다. 1967년 영국으로 건너간 후커는 < ABC > 레코드사와 앨범 계약을 체결하고, 같은 해 < It Serves You Right To Suffer >, 1년 뒤인 1968년에는 < Urban Blues >, 그리고 1969년에는 < Simply The Truth > 등을 내놓으며 블루스 거장의 면모를 과시했다. 이를 계기로 그는 미국으로 금의환향하여 1971년 부기록 밴드 캔디드 히트(Canned Heat)와 공동으로 더블 앨범 < Hooker ’N’ Heat >(73위)발표했고, 그해 말에는 밴 모리슨(Van Morrison)이 피처링한 음반 < Never Get Out Of These Blues Alive >(130위)를 공개하는 등 예전처럼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그러나 1970년대 싱어 송 라이터 시대의 개막은 또 다시 존 리 후커를 지하세계로 몰아 넣었다. 블루스맨은 부정기적으로 앨범을 발표하면서 시름을 달랬고, 1980년 영화 < 블루스 브라더스(The Blues Brothers) >에 카메오로 출연하여 잠깐 대중들의 뇌리에 자신의 존재를 환기시켰을 뿐 20년 가까이 별다른 활동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1980년대 후반 불어닥친 2차 블루스 리바이벌 열풍은 존 리 후커를 과거에서 현재로 화려하게 컴백시켰다. 후커는 자신의 음악인생 40주년이 되는 1989년에 발표한 앨범 < The Healer >(미국 62위, 영국 63위)에 수록된 보니 레이트(Bonnie Raitt)와의 듀엣곡 ‘I’m in the mood’로 그래미 시상식에서 ‘베스트 트래디셔널 블루스 레코딩’ 부분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특히 재기작 < The Healer >는 보니 레이트를 비롯하여 로버트 크레이(Robert Cray), 카를로스 산타나(Carlos Santana), 로스 로보스(Los Lobos) 등 쟁쟁한 후배뮤지션들이 참여하여 부기의 왕에게 힘을 실어줬다. 뒤늦은 감이 있지만 이때부터 존 리 후커에 대한 음악계의 재평가 작업이 활발하게 이뤄졌는데, 조 카커(Joe cocker), 알버트 콜린스(Albert Collins), 라이 쿠더(Ry Cooder), 보 디들리(Bo Diddley), 자니 윈터(Johnny Winter) 등이 출연한 1990년 10월 뉴욕 메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열린 ‘존 리 후커 트리뷰트’ 콘서트, 1991년 1월 로큰롤 명예의 전당의 헌액 등이 그것이다. 후커 역시 고희가 넘은 고령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 Mr. Lucky >(1990년), < Boom Boom >(1992년), < Chill Out >(1995년), < Don’t Look Back >(1997년) 등을 내놓으며 꺼지지 않는 불꽃임을 만방에 과시했다. 존 리 후커는 2001년 6월 21일 세월의 흐름을 거역하지 못하고 영면했다. 그와 절친한 친구이자 동료였던 비비 킹은 “나는 매우 좋은 친구를 잃었고, 세상은 위대한 예술가를 잃었다”며 슬퍼했고, 유투(U2)의 보노는 “그의 죽음은 비극이라며”말을 잊지 못했다. 흑인의 고통을 대변했던 블루스, 그 고통의 음악을 껴안았던 존 리 후커. 그는 이제 고통이 없는 낙원을 찾아 머나먼 여행을 떠났다. 편히 잠드소서.
재즈 색소폰 연주자 재즈 색소폰 연주자
비밥의 선구자 찰리 파커(이하 버드)와 디지 길레스피(이하 디지)는 바늘과 실처럼 항상 따라다니는 존재였다. 엄청난 스피드의 솔로와 한번에 2개 이상의 음을 동시에 내는 찰리 파커의 연주 재능은 비밥의 혁명을 가능케 했다. 그러나 찰리 파커의 이런 재능을 먼저 알아본 것은 바로 그의 동반자이자 라이벌이었던 트럼펫 주자 디지 길레스피였다. 디지는 항상 버드의 막후에서 영향력을 행사하곤 했다. 그러나 이런 연유에서 ... 비밥의 선구자 찰리 파커(이하 버드)와 디지 길레스피(이하 디지)는 바늘과 실처럼 항상 따라다니는 존재였다. 엄청난 스피드의 솔로와 한번에 2개 이상의 음을 동시에 내는 찰리 파커의 연주 재능은 비밥의 혁명을 가능케 했다. 그러나 찰리 파커의 이런 재능을 먼저 알아본 것은 바로 그의 동반자이자 라이벌이었던 트럼펫 주자 디지 길레스피였다. 디지는 항상 버드의 막후에서 영향력을 행사하곤 했다. 그러나 이런 연유에서 그는 항상 ‘버드 다음’이라는 식으로 ‘2인자’ 취급을 받곤 했다. 하지만 버드의 음악성을 누구보다도 잘 이해했던 사람은 디지였고, 그것을 가능케 해준 사람도 바로 디지였다. (그리고 그들이 창조해낸 새로운 재즈 음악 ‘비밥’의 명칭 역시 디지가 고안했다.) 실제로 디지가 아니었다면 지금의 찰리 파커는 존재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고 얘기할 정도로 버드에게 선사한 디지의 공헌은 막대했다. 눈칫밥을 먹어가며 독학으로 재즈를 익힌 버드와는 달리 디지는 노스 캐롤라이나 주립대에서 클래식을 전공했다.(물론 중간에 뛰쳐나온다.) 음악적인 지식이 전무했던 찰리 파커는 1930년대까지만 해도 이곳저곳을 배회하던 떠돌이 음악인 신세였고, 디지는 이미 그 실력을 인정받아 1937년부터 테디 힐 오케스트라의 트럼펫 주자였다. 하지만 1941년 민턴스 플레이 하우스에서의 이들 둘의 운명적인 만남을 통해 디지는 버드가 지닌 천재성에 매료 되 그와 의기투합한다. 버드가 연주해서 유명해진 ‘Groovin’ high’, ’Salt peanuts’, ’Hot house’, ’Shaw ’nuff’등은 모두 디지가 작곡했다. 1945년부터 민턴스 플레이 하우스를 무대로 활동한 이들 콤비는 버드가 곡의 영감과 아이디어를 제공하면 디지가 그것을 흡수해 곡을 쓰는 방식이었다. 독보적인 음악성을 지닌 찰리 파커의 악상은 이렇듯 디지의 체계적인 음악지식에 의해 악보로 재현되었기에 우리가 지금 버드의 연주를 감상할 수 있는 셈이다. 디지가 재즈사에 남긴 공헌은 버드와의 콤비 플레이 이상이다. 1947년 버드와 함께 한 퀸텟 활동을 접고 초유의 비밥 빅밴드(Bebop Big Band)를 결성해, 다양한 음악적 실험을 시도한다. 이중 가장 두드러지는 것이 바로 그가 고안한 ‘쿠밥’(Cubop)이라는 장르인데, 쿠바 출신의 타악기 연주 대가 차노 포조(Chano Pozo)를 초청해 비밥과 아프로 큐반 리듬의 온전한 결합을 시도하며 재즈 내에서 본격적인 ’퓨전‘을 실험한 최초의 인물로 디지는 기억되다. 재즈의 명 스탠다드로 자리 매김 한 대표 곡 ’A night in tunisia’, Cubana bop’과 같은 곡은 아프로 큐반 재즈의 원형을 제시했다. 또한 그의 빅 밴드에서 활동하던 밀트 잭슨, 제임스 무디, 유셉 라티프, J.J 존스과 같은 50-60년대 ‘모던 재즈 쿼텟’(Modern Jazz Quartet)이란 이름으로 모인 걸출한 뮤지션들을 배출했고, 그의 트럼펫 연주는 이후 팻츠 나바로, 클리포드 브라운 그리고 마일스 데이비스의 연주에 영향을 끼치며 비밥이 한층 그 흑인성을 더하며 하드 밥 (Hard Bop)으로 진화 해 가는데 기여한다. 1917년 노스 캘롤라이나 주 출신인 디지는 12세때부터 트럼펫을 손에 잡고 이후 대학에서 정규 음악교육을 받지만, 뮤지션이 되기 위해 자퇴한다. 30년대 스윙시대를 빛냈던 트럼펫 주자 로이 엘드리지(Roy Eldridge)의 영향을 받은 그는 1937년 테디 힐 오케스트라를 시작으로 프로로 데뷔한다. 이후 1939-1941년까지 캡 캘로웨이(Cab Calloway) 빅 밴드에서 활동하지만 리더와의 사소한 다툼으로 이윽고 해고된다. 이윽고 그의 첫 음악동지 테디 힐이 세운 민턴스 플레이 하우스에 입성, 버드를 비롯한 비밥의 명인들과 음악적 교분을 나누며 1941-1943년까지 엘라 핏 제럴드, 베니 카터, 콜맨 홉킨스의 레코딩 세션에 참여하며 비밥의 혁명을 준비한다. 1942년 얼 하인즈 빅밴드에 합류하며 디지는 버드와 본격적인 활동을 하게되었고 이때 밴드의 보컬주자 빌 엑스타인의 보컬로 그의 대표작 ‘A night in tunisia’(1943)을 발표한다. 1945-1947년까지 버드와 함께 퀸텟을 조직, 비밥을 세상에 알렸고, 1947년부터 자신의 비밥 빅밴드를 이끌면서 아프로 큐반 음악을 재즈에 소개한다. 1950년엔 버드와 다시 만나며 < Bird & Diz >를 버브 레이블에서 공개했고, 이후 1950년대 내내 버브사를 통해 자신의 연주에 큰 영향을 준 로이 엘드리지와 함께 한< Dizzy Gillespie & Roy Eldridge >(1954), 10년 동안의 빅 밴드 활동을 중간 결산하는 라이브 명반 < At Newport >(1957)을 발표한다. 젊은 나이에 유명을 달리한 버드와는 달리 디지는 이후 60년대부터 죽을 때까지 지속적인 활동을 보이는데, 자신의 빅 밴드를 해체시키고 소규모 밴드 중심으로 활동한 그는 레오 라이트(Leo Wright), 라로 쉬프린(Lalo Schifrin), 제임스 무디(James Moody), 케니 바론(Kenny Barron)과 같은 60년대 스타급 재즈 뮤지션들과 교류했고, 70년대 초엔 재즈 자이언츠(Jazz Giants)라는 프로잭트 밴드를 결성, 델로니우스 몽크 ,소니 스티츠, 아트 블래이키와 같은 40-50년대 비밥 명인들과 재결합을 시도한다. 이후 재즈 계에서 그의 영향력은 차츰 줄어 들어갔지만, 후배 재즈 뮤지션들은 그의 업적을 칭송하며 80년대까지 그와 함께 연주를 같이 한다. 그는 최근 개봉했던 영화 ‘리빙 하바나’를 통해 소개된 아르투로 산도발(트럼펫)과 파키토 리베라(색스폰)와 같은 쿠바 출신의 뮤지션들을 전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맡았다. 그의 정력적인 활동은 죽기 1년 전인 1992년까지 지속되었다. 디지는 비슷한 시기 자웅을 겨뤘던 버드와 같은 천재는 아니었다. 하지만 ‘흑인이라는 운명’에 자신을 파괴했던 버드와는 달리 그는 자신을 아낄 줄 알았고, 오랜 기다림 끝에 대중적인 인기도 얻을 수 있었다. 그는 버드와 함께 ‘비밥의 산파자’라는 영예와 더불어 많은 후배 뮤지션들을 키워내며 재즈 사에서 버드에 못지 않은 영향력을 행사한 인물로 기억된다.
찰리 크리스찬(Charlie Christian)은 오늘날 재즈 기타 연주의 전부라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 초기 재즈 때부터 스윙시대에 이르기까지 기타는 그저 흥겨운 리듬에 흥을 돋우는 리듬 악기에 국한되었을 뿐이었다. 그의 업적이란 바로 이런 당시까지의 미비한 기타의 위상을 선율과 리듬, 화성을 동시에 조합시키며 향후 비밥 시대의 주역인 색스폰 못지 않은 독주악기로서의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에 있다. 기타만이 낼 ... 찰리 크리스찬(Charlie Christian)은 오늘날 재즈 기타 연주의 전부라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 초기 재즈 때부터 스윙시대에 이르기까지 기타는 그저 흥겨운 리듬에 흥을 돋우는 리듬 악기에 국한되었을 뿐이었다. 그의 업적이란 바로 이런 당시까지의 미비한 기타의 위상을 선율과 리듬, 화성을 동시에 조합시키며 향후 비밥 시대의 주역인 색스폰 못지 않은 독주악기로서의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에 있다. 기타만이 낼 수 있는, 기타 연주에만 느낄 수 있는 기품을 그는 창조해냈다. 지금까지 명멸한 수많은 재즈 기타리스트들, 가령 50-60년대 바니 케슬, 허브 엘리스를 비롯해 블루지한 감성을 재즈에 결합한 웨스 몽고메리, 그랜트 그린, 케니 버렐, 조 파스, 그리고 조지 벤슨에 이르기까지 그의 영향권에서 벗어나는 재즈 기타리스트는 없었다.(심지어 로큰롤 기타의 대부 척 베리 역시 그에게 리듬 연주의 주법을 영향받았다.) 다만 그와 비슷한 시기에 나타났던 집시 기타리스트 장고 라인하트(Django Reinhardt)만이 그와 구별되는 독자성을 제시했을 뿐이다. 그러나 이런 엄청난 영향을 끼친 그의 전성기는 지극히 짧았다. 1942년에 사망했으니 겨우 만 3년이란 짧은 기간이 그의 연주 경력의 전부였으니 말이다. 이런 연유로 그가 남긴 작품 역시 그다지 많지는 않지만, 그의 사후 베니 굿맨 빅밴드 단원 시절에 연주를 묶은 < The Genius of Electric Guitar >(1939)는 그의 독특한 기타 연주 스타일을 잘 정리해놓았다. 1916년 텍사스 주 달라스에서 태어난 그는 어렸을 때부터 병약하여 몸져눕는 일이 허다했다. 21살이 되던 해인 1937년, 에디 듀어햄에게 기타 연주를 사사 받으면서 처음으로(역사상 처음) 전기증폭 기타를 손에 잡게 된다. 스승이었던 에디가 처음 이 전기증폭 기타를 발명했는데, 분명 이런 기술적 도움이 그에겐 새로운 영감으로 작용했으리라고 본다. 뉴욕에서 연주 생활을 하던 중 얼마 후 명 프로듀서 존 하몬드의 눈에 띈 그는 존의 도움으로 1939년 L. A.로 이주, 스윙의 왕 베니 굿맨을 만나며 그의 밴드에 전속 단원으로 가입한다. 이때부터 그의 연주의 진가는 발휘되기 시작한 셈이다. 밴드 멤버 자격으로 녹음했던 ‘Rose room’(1939)같은 곡을 들어봐도 그의 기타연주는 다른 악기들 사이에 묻혀있기보다는 당당히 자신의 소리를 내고 있다. 1940년대 들어 그는 베니 굿맨의 섹스텟의 단원으로 활동했지만, 비밥의 진원지가 된 뉴욕 52번가 민턴스 플레이 하우스에 출입하며 케니 클락, 디지 길레스피, 셀로니우스 몽크 등과 같은 비밥의 기린아들과 교류하며 잼을 벌이곤 했다. 죽기 1 년 전인 1941년까지 그의 연주는 비밥을 추종하던 젊은 연주자들에게 귀감이 되었고 같이 연주하고 싶은 재목으로 자리 매김했다. 그러나 이듬해인 1942년, 지병인 폐결핵으로 쓰러져 그해 3월 25세라는 젊은 나이에 세상을 등진다.
연주 : Kid Ory (키드 오리,Edward Ory)
초기 뉴올리언즈 재즈 시절 트럼본 연주자, 밴드 리더. 초기 뉴올리언즈 재즈 시절 트럼본 연주자, 밴드 리더.
1955년 3월12일, 뉴욕의 어느 조그만 아파트에서 한 흑인이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신고를 받고 달려온 경찰 관계자들은 시신을 살펴본 뒤 조사내용을 서류에 기입했다. 사인은 약물중독에 의한 심장마비, 인종은 흑인, 나이는 약 65세. 당시 현장의 경찰 관계자들은 그것이 누구의 시신인지 아무도 알지 못했다. ‘비밥의 혁명가’ 찰리 파커(Charlie Parker; 이하 버드)의 죽음은 이토록 비참했다. 1920년... 1955년 3월12일, 뉴욕의 어느 조그만 아파트에서 한 흑인이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신고를 받고 달려온 경찰 관계자들은 시신을 살펴본 뒤 조사내용을 서류에 기입했다. 사인은 약물중독에 의한 심장마비, 인종은 흑인, 나이는 약 65세. 당시 현장의 경찰 관계자들은 그것이 누구의 시신인지 아무도 알지 못했다. ‘비밥의 혁명가’ 찰리 파커(Charlie Parker; 이하 버드)의 죽음은 이토록 비참했다. 1920년 생이니까 사망 당시 그의 나이는 겨우 35살, 하지만 술과 마약에 찌든 그의 몸은 망가져 있었고, 그를 모르는 사람들은 그를 65살 노인으로 착각했을 정도이니 그의 건강이 얼마나 절체 절명의 상황이었는지 짐작할 수 있다. 영화배우이자 제작자인 클린트 이스트우드(Clint Eastwood)가 감독한 영화 < Bird >(1988)는 이 비운의 버드의 생애를 상세히 묘사하고 있다. 1945년, 민턴스 플레이 하우스(Minton’s Play House)에서 동료 디지 길레스피(Dizzy Gillespie)와 함께 한 성공적인 데뷔를 시작으로 그는 하루아침에 재즈계의 유명 인사로 떠올랐다. 하지만 그가 창안한 비밥이란 문법은 ‘음악에 맞춰 춤을 출 수 없다’는 이유로 대중들의 차가운 시선을 피할 수 없었다. 그의 뇌리 속엔 ‘자신은 흑인’이라는 운명이 자리잡고있었다. 공연 때마다 그를 보러오는 백인 여성들은 그를 유혹했고 하루에도 몇 번씩 그는 이들과 성의 향연(?)을 벌이곤 했다. 하지만 흑인이었기에, 그의 천재성은 백인이 패권을 지고 있던 미국 사회에서 결코 용납될 수 없었다. 타협이라곤 모르는 그의 성격은 그를 차츰 고립의 늪으로 치닫게 했고, 외로움을 잊기 위해 20년 넘게 해온 마약과 술은 그를 파멸로 몰아넣었다. 민턴스 플레이 하우스에서 디지가 작곡해 준 ‘Groovin’ high’를 그의 색스폰으로 우렁차게 울린 그 날, 재즈의 역사는 다시 쓰여졌다. 비밥(Bebop)이라는 재즈의 신종 문법은 1940년대 주류 대중음악인 스윙의 대세를 벗어나 20대 초의 젊은 흑인 재즈 뮤지션들을 중심으로 ’음악적 실험‘을 끝에 비밥은 빛을 본다. 바야흐로 모던 재즈 시대를 활짝 열어놓은 이들 젊은 뮤지션들은 중 단연 눈길을 끌었던 인물은 바로 버드였다. 그의 천재성은 이미 어린 시절부터 싹트기 시작했다. 미국 캔사스 씨티 출신인 그는 카운트 베이시(Count Basie)와 같은 스윙 스타를 배출한 캔사스 씨티 음악 씬의 중심부에서 소년기를 보낸다. 바리톤 색스폰을 독학으로 익힌 그는 14세가 되던 1934년, 학교를 그만두고 그 지역 밴드들을 따라다니며 색스폰 연주를 익혀나간다. 이곳저곳을 배회하며 잼(Jam) 세션을 벌인 그는 얼마 후 그는 그 지역의 스타 카운트 베이시 악단과 연주할 기회를 얻게 된다. 하지만 카운트 베이시 악단과 함께 했던 기억은 버드에게 영원히 지워질 수 없는 상처가 되고 만다. 그의 어설픈(?) 솔로가 진행되던 도중, 당시 드럼을 연주하던 조 존스는 갑자기 연주하던 심발을 풀어 그를 향해 내던졌다. 순간 그가 대중들의 웃음거리로 전략하고 만 이 일화는 물론 16세라는 나이를 감안할 때 아직 완성도가 떨어지는 그의 열악한 연주실력을 반증해주는 사례였지만, 스윙시대를 주름잡은 그의 선배들이 그의 독창적인 솔로 전개를 매우 거북스러워했음을 또한 증명해 준다. 스윙이 대세였던 당시까지만 해도 그가 새로운 재즈의 물결을 주도할 것이라는 예상은 그 누구도 하지 못하고 있었던 것이다. 색스폰 주자 레스터 영(Lester Yong)의 음악에 심취해 있던 그는 다시 몇 년의 치열한 내공을 쌓은 후인 1940년, 뉴욕 52번가에 자리한 클럽 ‘민턴스 플레이 하우스’의 매니저 테디 힐(Teddy Hill)의 주선으로 뉴욕에 입성하며 ‘무서운 신인’으로 두각을 나타낸다. 그는 케니 클라트, 델로니우스 몽크, 닉 팬톤, 하워드 맥기, 조 가이, 그리고 그의 비밥 혁명을 가능케 해준 동반자 디지와 어깨를 나란히 하며 비밥으로 대변되는 새로운 재즈의 흐름을 모색해 간다. 당시 재즈 평론가 제임스 콜리어가 옮겨 전하고 있는 케니 클라크의 말은 버드와의 첫 만남에 대해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는 우리가 전혀 들어본 적도 없는 것들을 연주하고 있었어요. 이미 내가 드럼으로 연주하고 싶어했던 것들을 들려주었죠. 래스터 영보다 두 배는 빠르게 연주했고, 영이 다루지 못한 음들도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그는 우리가 생각하고 있던 것과 마찬가지의 것을 추구하고 있었지만, 우리보다 한 발 앞서 있었어요. 무엇보다도 그는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았던 것입니다.” 1943년, 최초의 비밥 보컬리스트 사라 본(Sarah Vaughan)의 백업 밴드를 맡고 있던 드러머 빌리 엑스타인 밴드에 합류해 그의 첫 레코딩을 하게 되고, 1944년 말 디지와 듀오를 결성, 버드 파웰(피아노), 막스 로치(드럼), 찰스 밍거스(베이스)으로 구성된 퀸텟을 결성한다. 이듬해 민턴스 플레이 하우스에서 성공적인 데뷔식을 치룬 그는, 자신의 애칭인 ‘새’(Bird)를 자신의 공식적인 이름으로 대신한다. 1945-1947년 디지와 함께 하며 미국 L.A. 지역 클럽들을 중심으로 활발한 투어를 펼치던 이 시기에 ‘Groovin’ high’, ’Salt peanuts’, ’Shaw’ nuff’, ’Hot house’, ’Donna lee’, ’Ko ko’등 그의 음악성을 대표하는 명곡들을 발표한다. 다시 뉴욕으로 돌아온 그는 1947-1949년 동안 자신의 새로운 퀸텟을 이끌며 듀크 조던, 토미 포터, 막스 로취, 그리고 줄리어드 음대를 다니다 그의 문하생이 된 신인 마일스 데이비스(Miles Davis)를 영입한다. 1950년까지 지속적인 활동을 보인 그의 퀸텟은 사보이(Savoy)레이블에서 활발한 레코딩 작업과 유럽 투어를 펼치며 연주경력의 절정을 맞이한다. 같은 해 버브(Verve)레이블과 계약, 디지와 다시 함께 한 앨범 < Bird & Diz >(1950)을 발표한다. 그러나 당시까지 그의 음악은 대중들로부턴 철저히 외면당하고 있었다. 그나마 생계를 유지해 준 뉴욕의 클럽들도 하나둘씩 문을 닫고 R&B와 로큰롤이 서서히 고개를 들며 대중들은 점점 재즈를 외면하기 시작했다. 사생활 문제까지 겹친 그는 헤로인과 술로 시름을 달래려 했고, 이로 인해 결국 자살까지 시도하기에 이른다. 1953년 그의 생애 마지막 녹음이 된 명반 < Jazz at Massey Hall >을 데뷔 시절 한솥밥을 먹은 디지 길레스피, 버드 파웰, 찰스 밍거스, 막스 로치와 함께 녹음한다. 악화된 건강은 결국 심장마비를 불러왔고 35세란 젊은 나이에 그는 자신의 여자친구 집에서 객사한다. 50년대 말 그의 영향을 고스란히 계승한 존 콜트레인의 등장으로 인해 그의 업적이 재즈계 내에서 차츰 부각되기 시작, 후대 재즈 학자들은 그를 기점으로 ‘아티스트의 주도’하에 이뤄진 찬란한 모던 재즈(Mordern Jazz) 시대가 개화했다고 칭송해마지 않는다.
재즈 트럼펫 연주자 재즈 트럼펫 연주자
재즈 피아노 연주자 재즈 피아노 연주자
재즈 트럼펫 연주자 재즈 트럼펫 연주자
재즈 색소폰, 플루트, 피아노 연주자 재즈 색소폰, 플루트, 피아노 연주자
재즈 트럼펫 연주자 재즈 트럼펫 연주자
연주 : Erroll Garner (에롤 가너 ,Erroll Louis Garner)
재즈 피아노 연주자 재즈 피아노 연주자
연주 : Dave Brubeck Quartet (데이브 브루벡 쿼텟)
Paul Desmond (색소폰), Dave Brubeck (피아노), Gene Wright (베이스), Joe Morello (드럼) 으로 구성된 재즈 쿼텟 Paul Desmond (색소폰), Dave Brubeck (피아노), Gene Wright (베이스), Joe Morello (드럼) 으로 구성된 재즈 쿼텟
연주 : Dave Brubeck (데이브 브루벡)
재즈 피아노 연주자, 작곡가 재즈 피아노 연주자, 작곡가
연주 : Miles Davis (마일즈 데이비스)
재즈 트럼펫 주자이자 작곡가, 밴드 리더인 마일스 데이비스(MIles Davis)는 20세기의 가장 중요한 음악인들 가운데 한 사람이다. < 롤링스톤 >는 록전문지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100년 간의 톱10 뮤지션(8위) 가운데 한사람으로 그를 선정했다. 인상적인 선율로 마음 한 가운데를 울리는 우수 어린 트럼펫 소리는 분명 ‘마일스’만의 것이다. 그러나 마일스 데이비스는 출중한 연주실력을 지닌 재즈 음악인이기 전... 재즈 트럼펫 주자이자 작곡가, 밴드 리더인 마일스 데이비스(MIles Davis)는 20세기의 가장 중요한 음악인들 가운데 한 사람이다. < 롤링스톤 >는 록전문지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100년 간의 톱10 뮤지션(8위) 가운데 한사람으로 그를 선정했다. 인상적인 선율로 마음 한 가운데를 울리는 우수 어린 트럼펫 소리는 분명 ‘마일스’만의 것이다. 그러나 마일스 데이비스는 출중한 연주실력을 지닌 재즈 음악인이기 전에 재즈의 다양한 장르를 창조해 낸 ‘스타일리스트’이다. 1940년대부터 90년대에 이르기까지 마일스는 정체되어 있지 않고 끊임없이 나가는 창조의 면모를 보여준다. 쿨, 모드, 휴전에 이르기까지 그는 재즈 음악의 새로운 경향을 제시하고 리드해 갔다. 마일스는 현재에 유행하는 음악에 민감했고 시대 상황에 예의 주시할 줄 아는 아티스트였다. 단지 뛰어난 기량을 지닌 일반 뮤지션의 범주에서 논할 수 없는 가히 ‘대가’였다. 본명 마일스 듀이 데이비스 주니어인 그는 1926년 5월 25일 일리노이주 알턴에서 태어났다. 치과의사인 아버지를 둔 중산층의 유복한 가정환경에 자라나 이스트 세인트루이스에서 유년 시절을 보냈으며 13세가 되던 생일 아버지가 사주신 트럼펫이 계기가 되어 본격적으로 트럼펫 훈련을 받게 된다. 16세때 부터 바(Bar)에서 주말마다 연주를 한 마일스는 지역 밴드인 ‘에디 랜들스 블루 데빌스’의 멤버로 활동하다 17살이었던 1944년 비밥(Bebop)의 혁명을 몰고 온 디지 길레스피와 찰리 파커가 활동하던 ‘빌리 엑스타인 빅 밴드’가 그가 살던 이스트 세인트 루이스에 순회공연을 오게 됐고, 마일스는 우연한 기회에 그들과 한 무대에 설 기회를 얻게 된다. 이 때의 경험은 그가 길레스피와 파커의 추종자가 됨을 물론 비밥의 스타일을 스스로 터득할 수 있었던 계기가 되었다. 스피디한 연주, 두드러진 즉흥 솔로, 복잡한 리듬감으로 어우러진 비밥은 40년대 재즈계를 강타한 ‘재즈혁명의 전주곡’이었다. 젊은 재즈 연주자들은 모두 비밥에 심취해 있었고 마일스 역시 예외가 아니었다. 하지만 그는 단지 비밥을 추종하는 트렌드의 수혜로 그치지 않으려고 했고, 그 해 이스트 세인트루이스를 떠나 뉴욕에 있는 줄리어드음대에 입학한다. 줄리어드음대를 다니면서 그가 대부분의 시간을 보낸 곳은 바로 뉴욕 52번가의 ‘민턴스 플레이 하우스’라는 재즈 클럽이었다. 매일 밤 이곳에 나가 음악을 듣고 또 그곳의 전통에 따라 무대에 돌아가며 올라가고 하면서 재즈 트럼펫 연주의 정체를 깨닫는다. 1947-48년 동안 찰리 파커의 밴드에서 활동하게된 마일스는 이를 통해 비밥의 문법을 완전히 자기의 것으로 익힌다. 1948년 여름 마침내 마일스는 당시로서는 생소한 9인조 빅 밴드를 조직한다. 뉴욕에서 만난 캐나다 출신의 작곡가 길 에반스(Gil Evans)를 비롯한 미국 서부 출신 백인 재즈 연주자들을 기용, 이듬해인 1949년 캐피톨(Capitol)을 통해 발표된 앨범 < Birth Of Cool >은 재즈의 바탕에 백인적 감수성을 가미시킨 걸작이었다. 이 앨범은 ‘쿨의 탄생’이란 제목이 입증하듯 이후 당시 앨범에 참여했던 리 코니츠, 제리 멀리건과 같은 뮤지션들이 중심이 되어 미국 웨스트 코스트를 중심으로 한 ‘쿨’이라는 음악 스타일을 개척하는 데 씨앗을 뿌린 재즈사(史)의 명반이었다. 이 음반이 녹음된 당시엔 재즈계의 촉각이 비밥에 쏠려 있던 시기라 아무도 마일스의 시도에 주목하지 않았다가 1957년 2월 캐피톨사가 이 앨범을 재발매하면서 마침내 그의 진가가 인정받기에 이른다. 1950년대 초반 잠시 헤로인에 중독된 마일스는 위기를 맞지만 이후 프레스티지(Prestige) 레이블을 통해 수많은 음반을 발표한다. 테너 색스폰 주자 존 콜트레인과의 협연으로 유명한 ‘마일스 데이비스 퀸텟(Miles Davis Quintet)의 시작을 알렸던 시기인 프레스티지의 내공축적 시절 동안, 마일스는 비평가들로부터 호평을 받는다. 그의 대표작으로 반드시 입에 오르는 ‘Round midnight’를 1955년 7월 뉴 포트 재즈페스티벌서 연주하게 되었고 이를 도화선으로 메이저 레이블인 콜럼비아 레코드사와 계약한다. 트럼펫의 마일스 데이비스를 비롯하여 테너 색스폰의 존 콜트레인, 피아노에 레드 갈런드, 베이스에 폴 챔임버, 드럼에 필리 조 존슨으로 구성된 마일스 데이비스 퀸텟은 같은 해 10월 콜롬비아 레코드 데뷔작 < Round Midnight >를 발표, 그의 음악은 대중적인 인지도를 획득하기 시작했다. 콜롬비아에서 첫 앨범을 내놓았지만 아직 프레스티지 레코드와 5장의 음반에 대한 계약 분이 남아있었기에 마일스는 잔여 분을 해결하기 위해 단 이틀만의 전대미문 세션을 통해 녹음 작업을 마치는데 성공한다. 그 결과 나온 작품이 < Relaxin > < Cookin’ > < Workin > 그리고 < Steamin’ >이었으며 이 음반들 모두 마일스 데이비스 퀸텟의 전작 < Round Midnight > 이상의 호평을 받는다. 1957년 < Birth Of Cool >의 재발매와 동시에 그는 이전 음악 동료인 길 에반스와 다시 만난다. ‘쿨의 탄생’에서 보여준 빅 밴드 편성을 다시 도입, 길 에반스의 클래시컬한 편곡으로 ‘쿨의 탄생’에서 진일보한 연주를 선보이기 위해서였다. 1956년의 < Miles Ahead >와 이듬해 < Porgy & Bess > 그리고 1960년의 < Sketches of Spain >이 모두 마일스와 길 에반스와의 공동의 땀으로 결실을 맺은 명작들이었다. 1957년 12월에는 파리를 방문, 프랑스 ‘누벨 바그’ 영화의 거장 루이 말 감독의 < 사형대의 엘리베이터 >(L’Ascenseur pour l’Echafaud )의 스코어를 맡았으며 이 영화음악으로 1960년 그래미상 베스트 재즈 퍼포먼스부문 후보에 오르는 성과도 거둔다. 1958년에는 존 콜트레인과 함께 했던 그의 퀸텟에 알토 색스폰 주자인 캐논볼 애덜리를 영입, 6인조 섹스텟으로 새로 출발하여 < Milestone >을 녹음한다. 재즈에 모드(mode: 각 스케일, 노트에서 일곱음을 모두 사용하는 연주 방식) 주법을 처음 도입한 이 앨범을 끝으로 밴드 내의 피아노 주자 레드 갈란드가 떠나고 모드에 정통한 피아노 주자 빌 에반스(Bill Evans)가 들어오면서 그의 섹스텟의 색깔은 더욱 ‘모드’로 진행되었다. 모드 주법의 본격적인 시도를 알렸던 그의 대표작 < Kind of Blue >(1959)는 ‘드림팀’이라고 할 만한 쟁쟁한 멤버들로 구성된 그의 섹스텟 연주의 정점이었다. 이 앨범은 코드 변화와 즉흥연주 중심의 기존 재즈음악 스타일을 과감히 벗은 ‘모던 재즈’(modern jazz)의 시작을 알렸으며 지금까지 200만장 판매라는 상업적 성공도 포획했다. 1960년대 초반 솔로 활동을 위해 존 콜트레인과 빌 에반스가 마일스의 섹스텟을 떠나고 이들을 대신할 피아노 주자 윈튼 켈리와 색스폰 주자 행크 모빌이 들어온다. < Kind Of Blue > 때와 같은 창조성은 아니었지만 이전보다 대중들과의 친화력을 더 높아졌으며 < Someday My Prince Will Come >(1961)과 같은 수작 생산을 거르지 않는다. 섹스텟을 떠난 빌 에반스와의 작업을 이후에도 지속하여 같은 해 내놓은 앨범 < Live At Carnegie Hall >도 빼놓을 수 없는 작품이었다. 오넷 콜먼(Ornette Coleman)이라는 젊은 색스폰 주자가 ‘프리 재즈’를 선보이면서 재즈 음악계는 어느덧 ‘프리 재즈’ 쪽으로 말을 갈아 타고있었다. 마일스는 이런 오넷 콜먼의 시도를 그다지 반기지 않았고 마일스의 섹스텟의 활동이 다소간 시들해진 60년대 중반, 다시 퀸텟으로 밴드를 재편했다. 이 때의 명분은 반(反)프리재즈에 입각한 듯한 ‘재즈-스탠더드 풍의 전통에 입각한 새로운 시도’였다. 베이시스트 론 카터, 피아니스트 허비 행콕, 드러머 토니 윌리엄스, 테너 색스폰에 웨인 쇼더와 같은 젊은 피를 수혈받으며 마일스의 쿼텟은 < Kind Of Blue > 이후 최고의 창작력을 다시 불태운다. 1965년 < E.S.P >를 시작으로 < Miles Smiles >(1966), < Sorcerer >(1967), < Nefertiti >(1967), < Miles In The Sky >(1968), < Fills De Kilimanjaro >(1968)까지 줄기차게 이어진다. 이중 < Miles Smiles >는 1967년 그래미상 7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는 성과를 거뒀고, 기타리스트 조지 벤슨이 참여한 < Miles In The Sky >와 칙 코리아의 일렉트릭 피아노가 참여한 < Filles De Kilimanjaro >는 얼마 후 마일스의 또 한차례 혁명인 ‘재즈-록 휴전’으로의 이동을 암시하는 작품이었다. 1968년 마일스는 제임스 브라운, 슬라이 & 더 훼밀리 스톤, 지미 헨드릭스 등 당시 대중들을 휘어잡은 R&B와 펑키 음악에 관심을 갖는다. 얼마 후 지미 헨드릭스를 만나게 되었고, 둘은 함께 작업할 것을 약속한다(물론 이 약속은 지미 헨드릭스의 요절로 이뤄지지 못했다.)마일스는 당시 유행하던 록 음악의 열풍을 예의 주시했고, 일렉트릭 기타와 키보드가 재즈의 진보를 이끌어낼 것으로 판단한다. 콜트레인의 죽음 후 재즈는 기존 프리 재즈에서 더 진행하지 못하고 있었고, 수요층 측면에서 어느덧 백인 지식인이나 상류층들이 즐기는 음악으로 변모해가고 있었다. 1968년 말 그의 두 번째 퀸텟은 해산을 맞아 색스폰 주자 웨인 쇼더를 제외하고 모두 솔로로 독립한 상황이었지만 마일스는 또 다시 새로운 시도를 감행함으로써 존재를 부각한다. 토니 윌리엄스를 대신 할 잭 드자넷, 론 카터를 대신할 데이브 홀란드, 일렉트릭 건반주자 칙 코리아, 조 자위눌이 마일스와 함께 연주를 하게 되고, 영국 출신의 일렉트릭 기타리스트 존 맥러플린도 그의 밴드에 합류한다. 이들과 함께 1969년 2월에 녹음한 < In A Silent Way >는 코드 없이 부유하는 듯한 멜로디로만 진행된 방식으로서, 거기에 일렉트릭 기타사운드를 집어넣어 ‘록’적인 요소를 재즈에 본격적으로 가미한 것이었다. 같은 해 8월 재즈계의 최대 문제작인 < Bitches Brew >이 녹음되어 1970년 3월 세상에 나왔다. 오케스트라 편곡으로 도저히 옮겨 놓을 수 없을 정도로 즉흥성에 토대를 둔 이 앨범에서 마일스의 트럼펫은 전기 코드를 꽂은 듯 우렁찼으며 일렉트릭 피아노와 일렉트릭 기타의 펑키(funky)감과 드럼의 강한 비트는 바야흐로 재즈-록 휴전(Jazz Rock Fusion)의 출현을 선언하는 것이었다. 이미 길이 갈라선 록과 재즈의 융합을 꾀한 이 기념비적 가치의 앨범은 발매되자 마자 골드를 기록했고 빌보드 Top40에 오르는 인기를 누려 대중들에게 다가가려는 취지를 충분히 달성했다. 마일스의 재즈-록으로의 실험은 이후 5년 간 계속된다. 라이브 실황을 담은 < Miles Davis In Filmore East >(1970), < Live-Evil >(1970)를 비롯하여 흑인 권투선수 잭 존슨에게 헌정하는 < Tribute to Jack Johnson >(1970), 슬라이 스톤과 제임스 브라운으로부터 영향 받은 게 명백한 펑키 리듬의 < On the Corner >(1972)와 같은 ‘재즈-록 휴전’의 명반을 잇달아 발표한다. 그가 시도한 재즈-퓨전은 잇단 재즈 슈퍼그룹의 출현을 몰고 왔다. 칙 코리아는 1970년 말 마일스를 떠나 써클(Circle)을 거쳐 1971년 리턴 투 포에버(Return To Forever)를 결성했으며 기타주자 존 맥러플린도 같은 해 마하비시누 오케스트라(Mahavishnu Orchestra)를 만들었다. 마일스에게 일렉트릭 피아노를 소개했던 조 자위눌과 색스폰 주자 웨인 쇼터는 그들 보다 더 빠른 1970년 웨더 리포트(Weather Report)를 결성하면서 1970년대 재즈의 대세를 재즈-록 퓨전으로 돌려놓았다. 건강상의 이유로 1975년 마일스는 은퇴를 선언하기에 이른다. 그러나 정확히 6년 후인 1981년, 일렉트릭 베이스에 마커스 밀러, 일렉 기타에 마이크 스턴, 색스폰에 빌 에반스 등 젊은 재즈 뮤지션들로 완비된 밴드와 함께 재기해 < The Man With The Horn >을 발표한다. 이어 기타리스트 존 스코필드를 가입시키고 자신이 직접 표지그림까지 완성한 < Star People >(1982), < Decoy >(1983), < You’re Under Arrest >(1985)를 연달아 내놓으며 에너지를 과시했다. 30년 동안의 콜롬비아에서의 활동을 마감하고 1986년 워너로 이적하여 < TuTu >를 선보인다.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투투 주교의 이름을 따온 이 앨범은 토미 리푸마, 마커스 밀러, 조지 듀크 등 3인 프로듀서의 지휘 아래 만들어졌고, 마일스의 전폭적인 신뢰를 얻고 있던 마커스 밀러가 작곡과 편곡을 맡았다. 일렉트릭-펑키 풍의 편곡은 당시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던 흑인 로커 프린스(Prince)의 영향을 느끼게 했다. 이듬해 1987년 워너 브라더스에서 두 번째로 내놓은 < Siesta >는 엘렌 바킨, 줄리앙 샌즈 주연의 동명 영화 음악으로 작품 전체가 예전 길 에반스와의 작업 < Sketches Of Spain > 때와 같이 스페니시한 연주로 가득 차있다. 마일스는 사망하기 직전인 1991년 7월 스웨덴에서 열린 몬트럭스 재즈 페스티벌서 연주자로 참여, 그의 음악적 동반자로 1988년 세상을 떠난 길 에반스와 녹음했던 많은 곳들을 재즈팬과 평론가들 앞에서 재현하며 엄청난 환호의 박수를 받았다. 꿈꾸던 재즈의 진보를 평생동안 실현해온 마일스는 1991년 9월28일 미국 캘리포니아 산타모니카 소재의 세인트 존스 호스피탈 앤 헬스 센터에서 폐렴에 의한 호흡곤란과 뇌졸중으로 숨을 모았다. 사망 후 완성된 2개의 트랙이 포함된 스튜디오 앨범 < Doo-Bop >이 1992년 공개되면서 위대한 재즈맨을 잃은 상실감에 젖은 팬들의 아쉬움을 달래줬다. 마일스는 ‘모든 음악적 요소’를 그에 트럼펫에 담아 내려했고, 인종과 국경을 초월한 뮤지션이 되길 원했다. 비밥의 출현 때부터 재즈의 중심에 있어오면서 기존의 전통을 답습하기보다는, 재즈-스탠더드를 바탕으로 현재의 음악흐름을 늘 주시했고 거기에서 항상 새롭고 실험적인 것을 추구하면서 ‘앞으로’ 나아가길 원했다. 마일스에게 ‘재즈의 거장’이라는 칭호를 붙임에 있어선 논란의 여지가 없었던 것은 아니었다. 길 에반스와의 작업과 재즈-록 퓨전을 시도할 당시 일각의 재즈평론가들로부터 ‘백인에게 아부하는 재즈 뮤지션’ 혹은 ‘재즈를 팔아먹었다’는 식의 혹평을 감수해야 했다. 하지만 이런 식의 근거 없는 비판은 이미 루이 암스트롱이나 듀크 엘링턴과 같은 대가들도 경험했던 얘기들이었다. 마일스의 시도는 그의 음악을 통해 대중에게 더 접근하고 싶어 한 그 만의 것이었다. 마일스는 자신의 공연을 할 때 젊은 흑인관객과 눈이 마주치길 원했고, 그런 흑인 청중들에게 반가운 미소를 보내었다.(하지만 물론 지금까지 그의 음악을 추종하는 사람들은 거의 백인들이다.) 그의 유산은 오늘날에 음악 곳곳에서 확인된다. “이념과 인종으로 갈라진 세상에서 음악만큼이라도 퓨전되어야 한다”는 그의 지론과 명언은 어느덧 재즈는 물론이고 현대의 대중음악을 가로지르는 음악트렌드가 되었다.
비밥 피아니스트 버드 파웰은 재즈 피아노 연주의 새로운 패턴을 확립한 인물이다. 20-30년대까지 재즈 피아노 연주의 주류를 이루던 스트라이드 주법(랙타임에서 유래)은 그로 인해 왼손의 역할은 줄어들고 오른손이 연출하는 고난이의 연주 기교가 더욱 중시된다. 왼손으로 ‘움파-움파’하는 식으로 리듬을 만들어 주던 초기재즈-스윙 시대의 피아노 연주는 그의 새로운 시도로 인해 왼손은 코드의 변화만을 집어주고 대신 오른손... 비밥 피아니스트 버드 파웰은 재즈 피아노 연주의 새로운 패턴을 확립한 인물이다. 20-30년대까지 재즈 피아노 연주의 주류를 이루던 스트라이드 주법(랙타임에서 유래)은 그로 인해 왼손의 역할은 줄어들고 오른손이 연출하는 고난이의 연주 기교가 더욱 중시된다. 왼손으로 ‘움파-움파’하는 식으로 리듬을 만들어 주던 초기재즈-스윙 시대의 피아노 연주는 그의 새로운 시도로 인해 왼손은 코드의 변화만을 집어주고 대신 오른손으로 현란한 즉흥성을 강화시킨다. 비밥의 혁명을 주도했던 젊은 흑인 뮤지션들은 연주 전체를 누가 리드하느냐의 상관없이 밴드내 연주자 개개인이 동등하게 주목받길 원했고, 이를 위해선 악기 각자가 보다 강화된 솔로 연주를 필요로 했다. 버드 파웰은 스윙시대까지 색스폰과 트럼펫이 주 선율을 담당하고 리듬과 선율을 동시에 책임지던 피아노의 위상을 좀 더 ‘선율’에 비중을 두면서 피아노 연주는 색스폰과 트럼펫처럼 우렁차게 부각될 수 있었다. 한 마디로 그는 재즈 피아노 연주 주법을 한껏 풍성하게 해준 인물이다. 또한 그는 피아노 트리오의 전형을 제시했다. 막스 로치(또는 로이 헤인즈)의 드럼, 토미 포터(토는 컬리 러셀)의 베이스로 구성된 그의 초기 트리오는 이후 등장할 재즈 트리오 연주 대중화의 시조 격이었다. 다시 말해 그가 없었다면 빌 에반스, 오스카 피터슨의 트리오 연주는 물론이고, 전 세계적인 호응을 얻었던 80-90년대 칙 코리아와 키스 자렛의 트리오 연주 또한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다. 그의 전성기는 그러나 비밥의 출현이 있던 1945년부터 1950년대 중반까지로 다소 짧았다. 비밥 시대의 재즈 피아노 연주의 혁신자이자 동료였던 셀로니어스 몽크보다 초기엔 주목을 많이 받았지만, 상습적인 마약 복용과 정신병까지 겹쳐 이후 지속적인 활동을 펼쳐 보이지 못하고 40대 초에 세상을 등지고 만다. 1924년 뉴욕 태생인 파웰은 이미 10살 때 팻츠 월러와 아트 테이텀의 곡들을 연주할 수 있는 신동이었다. 열 여덟 살이 되던 해 선배였던 몽크의 주선으로 민턴스 플레이 하우스에서 찰리 파커, 찰리 크리스찬과 함께 연주 하게된다. 또한 당시 몽크가 몸담고 있었던 쿠티 윌리엄스 오케스트라에서도 참여하고, 찰리 파커와 디지 길레스피 콤비와 함께 1945-1947년까지 한솥밥을 먹는다. 당시 그의 독창적인 피아노 주법은 수많은 비밥 아티스트들이 ‘같이 연주하고 싶은 피아니스트 1순위’로 그를 격상시켰고, 일약 그는 비밥 피아노 연주의 대가로 자리를 굳힌다. 그러나 파웰은 당시 마약 중독자였고, 술과 마약으로 인해 온갖 트러블을 일으킨 탓에 경찰서를 자기 집 드나들듯이 했다. 여기에 정신병까지 도져 그는 이후에도 황금 같은 젊은 시절은 마약-정신병원으로 허비한다. 정신병원 퇴원 후인 1949년 그의 실질적인 첫 솔로 앨범 < The Amazing Bud Powell Vol.1.2 >와 이듬해 < The Genious Bud powell >을 각각 블루 노트사와 버브사에서 발표한다. 이 두 앨범은 그의 초기 연주 스타일을 잘 집약한 대표작들로서, 몽크와 ’Misty’의 주인공 에롤 가너(Eroll Garner)를 제외한 수많은 재즈 피아니스트들이 비껴갈 수 없는 ‘재즈 피아노 연주의 고전’으로 자리 매김 한다. ‘Bouncing with bud’, ’Hallucination’, 몽크의 역작이기도 한 ’52nd street theme’, ‘Un poco loco’와 같은 곡만 들어봐도 그가 왜 비밥 피아노 연주의 대표격인지 알 수 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그의 전성기는 1953년에 정점에 다다르다가, 이후 잦은 마약 복용과 정신병원 신세로 급속하게 건강이 악화되면서 하향세로 급락했다. 1966년 세상을 뜰 때까지 지속적으로 활동을 펼쳤지만 비밥 초기의 예리함은 점점 무뎌만 져갔고, 사람들 뇌리 속에서도 잊혀져만 갔다. 프리 재즈 피아니스트 세실 테일러(Cecil Taylor)가 등장하기 전까지 파웰의 연주는 독보적이었다. 오른손의 자유자재로운 연주를 통해 그는 재즈 피아노 선율의 흥취를 배가시키며 재즈 피아노 연주의 위상을 한층 높여 놓는다. 버드 파웰의 피아노 연주는 비밥 피아노 연주자라면 반드시 넘어야 할 산과도 같은 존재였다.
연주 : Thelonious Monk (델로니어스 몽크)
재즈에 입문하려는 사람들이라면 반드시 듣고 연주해봐야 하는 스탠다드 ‘Round midnight’(1944)를 작곡자인 셀로니어스 몽크(이하 몽크)의 연주는 독특하다. 세련됨하고는 거리가 먼 그의 전위적인 건반 터치는 감상용 음악과 차원을 달리하며 피아노 연주 새로운 전형을 확립했다. 몽크의 연주는 투박하고 거칠다. 물 흐르는 듯한 유려하고 기분 좋은 선율과는 거리가 먼 그의 피아노 주법은 청중들을 당혹스럽게까지... 재즈에 입문하려는 사람들이라면 반드시 듣고 연주해봐야 하는 스탠다드 ‘Round midnight’(1944)를 작곡자인 셀로니어스 몽크(이하 몽크)의 연주는 독특하다. 세련됨하고는 거리가 먼 그의 전위적인 건반 터치는 감상용 음악과 차원을 달리하며 피아노 연주 새로운 전형을 확립했다. 몽크의 연주는 투박하고 거칠다. 물 흐르는 듯한 유려하고 기분 좋은 선율과는 거리가 먼 그의 피아노 주법은 청중들을 당혹스럽게까지 한다. 버드와 디지가 40년대 소개한 그 전위적이고 난해하다고 소문난 비밥이지만, 몽크가 제시한 그 난해함엔 비할 바가 못된다. 그만큼 몽크의 음악 세계는 비밥에서도 변방에 위치했다. 몽크의 연주는 청중들에게 인내심을 요구한다. 그의 연주엔 자지러질 만한 고난이의 테크닉으로 점철된 연주가 아닌, 자기 나름의 공식에 기반해 한가지 연주 주제를 다양한 리듬 패턴과 화성으로 조합해내는 펼쳐내는 독창적인 것이었다. 이런 독특한 음악성 때문에 대중들은 말할 것도 없고 그의 독특한 음악세계를 몰라주던 당시 연주인들에게까지 그는 냉대를 당한다. 버드나 디지가 선보였던 화려한 기교와 초스피드로 무장한 비밥 연주에 흥분했던 청중들은 몽크의 음악을 이해하기 위해선 기다림을 필요로 했다. 난수표처럼 얽힌 그의 연주는 얼른 들어서 감이 오지 않지만, 씹을수록 맛이 우러나는 그의 음악성은 비밥의 또 다른 모델이다. 1947년 30세 나이에 발표한 < Genius Of Modern Music Vol.1,2 >을 통해 자신의 스타일을 제시한 몽크는 향후 25년 동안 데뷔 때 보여준 스타일을 견지하며 재즈 계에서 ‘가장 독창적인 연주 패턴’을 지닌 인물들 중 한 사람으로 기억된다. 절모가 잘 어울리는 몽크는 1917년 태어나 5살때부터 피아노를 치기 시작한다. 뉴욕에서 보낸 유년시절동안, 20년대 할렘 스트라이드(Harlem Stride) 주법의 일인자 제임스 P. 존슨(James P. Johnson)의 음악을 늘 끼고 살며(제임스 P. Johnson은 그의 이웃이었다) 이를 통해 자신의 독특한 주법을 확립해간다. 1940-1943년 비밥의 고향 민턴스 플레이 하우스에 입성, 연주의 내공을 다짐과 동시에 1942년 쿠티 윌리엄스 오케스트라에 합류하며 피아니스트로 활동한다. 평소 작곡에 재능 있던 그는 “Epistropy"(1942), 그리고 ” ‘Round midnight"(1944)를 밴드 멤버 자격으로 처음 녹음한다. 1945-54년까지 몽크에겐 ‘시련의 시간’이었다. 민턴스 플레이 하우스에서 알게 된 동료 버드와 디지와 함께 연주활동을 하지만 이상하리만큼 특이한 그의 피아노 주법에 다들 그를 ‘엉터리 피아니스트’로 여겼다. 비밥의 주역들에게까지 소위 ‘왕따’를 당한 그였지만 ‘끝내 이기리라’는 신념으로 블루노트와 프레스티지 레코드사를 통해 수많은 솔로 앨범을 발표했다. 화려한 프레이징 구사로 한층 주가를 올리고 있던 동료 버드 파웰(Bud Powell)과는 달리 그의 처음 10년은 누구도 알아주지 않는 고군분투 그 자체였다.(아이러니컬하게도 버드와 그는 둘도 없는 친구였다.) 1955년 리버사이드 레코드와 계약한 몽크는 새로운 도약을 준비한다. 듀크 엘링턴의 스탠다드를 연주한 < Plays Duke Ellington >을 시작으로 인지도를 모았고, 그 여세를 몰아 몽킅는 중기 걸작 < Brillant Corners >(1956)를 테너섹소폰에 소니 롤린스,드럼에 막스 로치가 참여해 발표한다. 이듬해 1957년 몽크는 마일스 데이비스 퀸텟에서 방출된 테너 섹소폰 주자 존 콜트레인(John Coltrane)과의 운명적인 만남을 갖는다. 몽크에게 ‘제2의 음악인생’을 열게 해준 둘의 만남은 비록 6개월의 짧은 기간이었지만 찰떡궁합으로 비견되는 둘의 독창적인 음악성은 그제서야 제대로 임자를 만난 셈이었다. 1957년 한 해 동안 몽크는 존과 함께 < John Coltrane& Thelonious Monk >, < Monk’s Mood >, < Thelonious Himself >와 같은 모던 재즈의 걸작들을 녹음한다. < Monk’s Mddd >의 수록곡 ’Monk’s mood’는 몽크를 음지에서의 재즈계의 주요 인사로 부상시켜줬고 존 콜트레인 역시 몽크와의 만남을 계기로 마약을 끊고 자신의 연주 스타일을 개발 해 나갈 수 있게 된다. 1962년 콜럼비아 레코드사와 계약하며 메이저로 진출, 1962-1968년 동안 자신의 쿼텟을 이끌며 재즈계의 유명인사로 군림하며 화려한 커리어를 일군다. 70년대 초엔 디지 길레스피가 조직한 프로젝트 재즈 자이언츠(Jazz Giants)의 멤버로도 활동하지만 1973년 갑작스러운 은퇴를 선언한다. 그리고 1982년 사망할 때까지 그는 철저히 은둔생활을 한다. ‘Round midnight’, ‘52nd street theme’, ‘Ruby my dear’ 등 그가 작곡한 수많은 재즈 스탠다드들은 지금까지도 젊은 재즈뮤지션들의 단골 연주 레퍼토리이다. 현역으로 활동하는 동안 자신의 스타일을 고집스럽게 지키며 이렇다할 슬럼프 없었던 올곧은 그의 음악여정은 후대에 갈수록 더욱 빛을 발한다. 데뷔 초기에는 비록 버드나 디지, 파웰이 누린 주목을 얻진 못했지만, ‘혁신과 실험’으로 대변되는 ‘비밥의 정신’에 그 만큼 부합되는 인물은 없을지도 모른다.
연주 : Thelonious Monk Quartet (텔로니어스 몽크 쿼텟)
재즈 색소폰, 클라리넷 연주자 재즈 색소폰, 클라리넷 연주자
소프라노 클라리넷, 색소폰 연주자 소프라노 클라리넷, 색소폰 연주자
재즈 색소폰 연주자 재즈 색소폰 연주자

회원리뷰 (0건)

매주 10건의 우수리뷰를 선정하여 YES상품권 3만원을 드립니다.
3,000원 이상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일반회원 300원, 마니아회원 600원의 YES포인트를 드립니다.
(CD/LP, DVD/Blu-ray, 패션 및 판매금지 상품, 예스24 앱스토어 상품 제외)
리뷰쓰기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한줄평 (0건)

1,000원 이상 구매 후 한줄평 작성 시 일반회원 50원, 마니아회원 100원의 YES포인트를 드립니다.
(CD/LP, DVD/Blu-ray, 패션 및 판매금지 상품, 예스24 앱스토어 상품 제외)
0/50

등록된 한줄평이 없습니다.

첫번째 한줄평을 남겨주세요.

배송/반품/교환 안내

배송 안내

배송 안내
배송 구분 YES24 배송
포장 안내

안전하고 정확한 포장을 위해 CCTV를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고객님께 배송되는 모든 상품을 CCTV로 녹화하고 있으며, 철저한 모니터링을 통해 작업 과정에 문제가 없도록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목적 : 안전한 포장 관리
촬영범위 : 박스 포장 작업

  • 포장안내1
  • 포장안내2
  • 포장안내3
  • 포장안내4
포스터 안내
  •  구매하신 상품에 포스터 사은품이 있는 경우, 포스터는 상품 수량과 동일한 수량이 제공됩니다.
  •  포스터는 기본적으로 지관통에 포장되며, 2장 이상의 포스터도 1개의 지관통에 담겨 발송됩니다.
  •  포스터 수량이 많은 경우, 상황에 따라 지관통 추가 및 별도 박스에 포장되어 발송될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 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과 관련한 안내가 있는경우 아래 내용보다 우선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 안내
반품/교환 방법
  •  마이페이지 > 반품/교환 신청 및 조회, 1:1 문의, 고객만족센터(1544-3800), 중고샵(1566-4295)
  •  판매자 배송 상품은 판매자와 반품/교환이 협의된 상품에 한해 가능합니다.
반품/교환 가능기간
  •  출고 완료 후 10일 이내의 주문 상품
  •  디지털 콘텐츠인 eBook의 경우 구매 후 7일 이내의 상품
  •  중고상품의 경우 출고 완료일로부터 6일 이내의 상품 (구매확정 전 상태)
반품/교환 비용
  •  고객의 단순변심 및 착오구매일 경우 상품 반송비용은 고객 부담임
  •  직수입양서/직수입일서중 일부는 변심 또는 착오로 취소시 해외주문취소수수료 20%를 부과할수 있음

    단, 아래의 주문/취소 조건인 경우, 취소 수수료 면제

    •  오늘 00시 ~ 06시 30분 주문을 오늘 오전 06시 30분 이전에 취소
    •  오늘 06시 30분 이후 주문을 익일 오전 06시 30분 이전에 취소
  •  박스 포장은 택배 배송이 가능한 규격과 무게를 준수하며, 고객의 단순변심 및 착오구매일 경우 상품의 반송비용은 박스 당 부과됩니다.
반품/교환 불가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전자책 단말기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예) CD/LP, DVD/Blu-ray,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eBook 대여 상품은 대여 기간이 종료 되거나, 2회 이상 대여 했을 경우 취소 불가
  •  중고상품이 구매확정(자동 구매확정은 출고완료일로부터 7일)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
  •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
예스이십사(주)
서울시 영등포구 은행로 11, 5층~6층(여의도동,일신빌딩) 대표 : 김석환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권민석 yes24help@yes24.com 사업자등록번호 : 229-81-37000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05-02682호 사업자 정보확인 호스팅 서비스사업자 : 예스이십사(주)
고객만족센터 T.1544-3800
상담 전화번호
  • 중고샵 문의 1566-4295
  • 영화예매 문의 1544-7758
  • 공연예매 문의 1544-6399
1:1 문의하기 자주 묻는 질문 상담시간 안내
YES24 수상내역 정보보호 관리체계 ISMS인증획득 개인정보보호 우수사이트
소비자피해보상보험 서울보증보험
고객님은 안전거래를 위해 현금 등으로 결제 시 저희 쇼핑몰에서 가입한 구매안전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서비스가입사실 확인
EQUUS2